처음으로
속보
2017.11.23(목)   [광고·문의]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올 가을 스포츠·아웃도어 신규 ‘제로’

아웃도어 두 시즌 연속 전무
이아람기자, lar@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올 추동 시즌 스포츠 아웃도어 신규 브랜드가 전무하다.

업계에 의하면 올 춘하 시즌 신규는 6개였으나, 올 가을 신규는 현재까지 준비중인 곳이 없다.

런칭 준비 기간이 긴 특성을 감안하면 사실상 신규 제로가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다.

정체기에 들어선 아웃도어는 두 시즌 연속 신규 브랜드가 제로다.

작년 춘하 시즌 내셔널지오그래픽, 에이글 등 라이프스타일군이 주로 런칭된 이후 추동 시즌 ‘나우’를 끝으로 신규가 사라졌다.

아웃도어 업계 한 임원은 “디스커버리를 시작으로 라이프스타일 아웃도어가 부상했으나 양극화가 심화되고 경기 및 시장 트렌드에도 부정적 요인이 많아 신규 투자를 꺼려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스포츠도 시장 활성화의 기대감에 비해 신규 브랜드는 찾아보기 힘들다.

지난해부터 올 춘하에 이르기까지 애슬레저를 컨셉으로 10여개 이상의 브랜드들이 런칭한 것과 완전히 상반된 분위기다.

올 춘하 시즌에는 언더아머, 질스튜어트스포츠, 다이나핏 등 굵직한 업체들의 런칭이 잇따랐지만 최근 숨고르기에 돌입한 모습이다.

스포츠를 기반으로 한 애슬레저 시장이 전 복종으로 확산되며 특정 조닝이나 브랜드에 매출이 치우치지 않고 있고 해외 시장에 비해 중장년층의 유입이 더디게 나타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스포츠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브랜드 중심의 슈즈 주도 시장에서는 라이선스 및 토종 신생 브랜드들이 성공하기 어렵다는 판단이다. 다만 올해 런칭한 신규 브랜드들의 성공 여부에 따라 내년 이후 신규 시장 분위기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패션
 패션 | 상권유통 | 원부자재 | 협력업체 | 기관아카데미 | 사람과사람들 | 기타 |
ERDOS
2017 올해의 브랜드
bluemountain
사람들
세진직물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71 5층 505호 (구로동, 벽산3차 디지털밸리)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025-2200.   Fax : 02-2025-2345.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