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2017.09.27(수)   [광고·문의]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패션 > 기타   

기자의 창 - 미래 유통 포트폴리오는 어떤 모습일까

임경량기자, lkr@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스위스계 투자은행인 크레디트 스위스는 지난 1일 미국 전역의 쇼핑몰 가운데 최대 25%가 10년 안에 문을 닫게 될 것이라 는 보고서를 발표 했다.
 
이 같은 예측은 최근 메이시스와 시어스, JC페니와 같은 전통 백화점 리테일 사의 점포 축소와 아메리칸어패럴, 베베, BCBG, 막스 아즈리아가 파산신청을 한 가운데 나왔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패션(의류) 분야의 전자상거래 판매가 현재 17%에서 2030년 35%까지 뛸 것으로 예측 했다. 발표 직후 미국 리테일 업계는 큰 충격에 빠졌다. 예상보다 전자상거래 규모가 더 빠르게 커질 것이라는 전망 때문이다.
 
그런데 이후 흥미로운 일이 벌어졌다. 크레디트 스위스의 보고서 발표를 놓고 업계에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회계·컨설팅 회사인 마컴은 크레디트 스위스의 전망은 매우 보수적이라고 일침 했다. 온라인 채널의 성장은 소비재 유통뿐만 아 니라 금융, 제조, 유통 등 다양한 산업의 역할 변화를 기인한 것으 로, 디지털 기술의 비약적인 성장은 향후 5년 내 지금 보다 더 고도화된 기술 발달에 따른 것이라는 점을 반박의 이유로 들었다.
 
미국 산업계는 디지털 기술의 발전이 전자상거래의 성장과 맞물려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국내 산업계도 최근 변혁기를 맞고 있다. IT기반의 스타트업들이 자금력이 큰 기업들조차 쉽게 치고 들오지 못하는, 진입장벽이 높은 새로운 비즈니스를 만들어 내고 있다. 패션·의류 업계에도 1년에 수십 곳이 진입 하고 있다.
 
이에 대한 대응으로 다수의 오프라인 유통 기반의 패션기업 은 미래 리테일에 대한 전략 수립과 급격한 시장 환경 변화에 따 른 생존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그 첫 번째가 한 번도 가져 본 적 없는 무형의 점포, 온라인 자사몰이다. 자사몰 운영의 핵심은 오프라인에서 채널을 이동한 자기잠식이 아니다.
 
거대 규모로 성장할 디지털기반의 전자상거래 시장에서는 소비자의 구매 행동에 대한 ‘데이터’를 기업의 사업적 자산으로 활용할 가치로 바라봐야 한다. 자사몰 구축이 선택이 아닌 필 수인 이유다.
 
더불어 자사몰을 포함한 온라인을 키운다는 것이 오프라인을 도외시하거나 무조건 축소함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온라인의 오프라인 잠식에 대한 전망만큼이나, 체험을 중시하는 인간 본성의 특성상 오프라인은 건재할 것이라는 전망도 만만치 않게 제기되고 있다.
 
문제는 미래 오프라인의 버전이 어떻게 펼쳐질 것이며 온라인의 ‘데이터’와 오프라인의 ‘체험’을 어떻게 성공적으로 결합 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오는 6월 29일 본지가 성수아트홀에서 개최하는 ‘코리아패션 포럼’은 차세대 유통 포트폴리오를 안건으로 다룬다.
 
시대를 불문하고 가장 중요하게 다뤄지는 경영 키워드는 바로 ‘혁신’과 ‘생존’이다. 코리아패션포럼이 그 미래의 길을 모색해 가는 길잡이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코리아패션포럼,기자의 창]



 ■ 키워드 1 : 코리아패션포럼
  • 신용성 대표의 온라인 비즈니스 성공 전략
    꾀하지 않고서는 존립을 장담할 수 없는 만큼 온라인 비즈니스 환경에 대한 관심은 어느 때보다도 높다. 지난 6월 29일 본지가 주최한 코리아패션포럼의 패널로 참가해 직영 온라인몰의 성공 전략을 화두로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던 신용성 아이보스 대표가 성공적인...
  • 패션 자사몰은 데이터 테크놀로지 시대의 ‘금맥’
    중요성을 인식해서이든, 자사몰 구축에 나선 패션 업체들은 다수이지만 성공했다 할 만한 곳은 여전히 미미하다. 본지가 지난 6월 개최한 코리아패션포럼을 통해 발제한 ‘자사몰 성공 조건’에 대한 뜨거운 반응은 업계의 현재 고민을 반증한다고도 볼 수 있다....
  • 기자의 창 - 변동성의 시대, 경영자의 ‘직감’보다 ‘지식’이 필요한 이유
    와서 직접 들어야 할 내용들이네요. 그런데 대부분이 이런 자리 오는 걸 터부시하니 안타까워요.” 지난달 29일 본지가 주최한 ‘2017코리아패션포럼(KFF)-패션 비즈니스, 더 넥스트 포트폴리오’1 세션 직후 휴식시간에 만난 업체 임원 분들 중 상당수가 건넨 얘기다....
더 보기




 ■ 키워드 2 : 기자의 창
  • 기자의 창 - 언제까지 해외 기업들을 치외법권에 둘 것인가
    과거 모 스포츠 브랜드에 대해 기자가 쓴 기사를 두고 해당 업체와 첨예하게 대립한 적이 있다.   라이선스냐 직수입이냐에 대한 공방이 이어졌고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국내 업체가 디자인, 생산한 제품을 글로벌 본사가 매입한다. 그리고 이...
  • 기자의 창 - 패션 유통의 끝나지 않은 ‘사대주의’
    “국내 편집숍들은 아직도 한국 디자이너 제품을 취급하지 않아요. 그런데 해외에서 뜨면 비행기를 타고 가서 바잉을 해 옵니다. 디자이너들이 해외 진출에 기를 쓰는 이유 중 하나는 그래야 국내 사업 기반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에요.” 나름 성공했다 평가받는 젊...
  • 기자의 창 - 도를 넘어선 에이전시들의 ‘甲질’
    에이전시(agency). 일반적으로 경제적인 활동 따위를 대행하거나 주선하여 주는 사람 또는 회사를 의미한다. 패션 업계에는 해외 유통 대행, 해외 브랜드 라이선스 사업 대행, 광고 대행, 홍보 대행 등 다양한 에이전시들이 존재한다. 광고나 홍보 에이전시는 말 그대...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패션 > 기타   
기타
 여성복 | 남성복 | 캐주얼 | 스포츠/골프웨어/아웃도어 | 유아동복/주니어 | 인너웨어/제화/잡화 | 모피/피혁/학생복 | 수입/라이선스/명품 | 기타 |
ebizway
bluemountain
사람들
세진직물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71 5층 505호 (구로동, 벽산3차 디지털밸리)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025-2200.   Fax : 02-2025-2345.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