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2017.12.12(화)   [광고·문의]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패션 > 기타   

“벨기에 공주가 선택한 패션 브랜드 국내 데뷔”

대규모 경제사절단이 15일 그랜드하얏트서 런칭 행사 마련
박해영기자, envy007@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벨기에 아스트리드 공주가 이끈 경제사절단이 지난 15일 남산 그랜드 하얏트에서 벨기에 패션 브랜드 VIP 초청 프레젠테이션을 개최했다.

이번 벨기에 경제사절단은 아스트리드 공주 주축으로 디디에르 레인더스 부총리 겸 외교장관 등 정재계 인사와 패션, F&B, 물류 분야의 110여개 기업 관계자 등 총 258명으로 꾸려졌다. 
 패션 부문은 브뤼셀패션디자인진흥청(MAD: 패션· 디자이너를 지원하는 기관) 지원으로 총 4개의 벨기에 패션 브랜드가 한국 패션 및 유통사 관계자들에게 첫 데뷔 행사를 갖게 된 것이다. 디자이너가 직접 참가해 제품 전시는 물론 살롱쇼도 진행됐다.

이미 해외 시장에서 이름이 알려진 럭셔리 브랜드 칼린 길손(Carine Gilsdon), Kim Mee Hye와 주목 받는 신진 브랜드 ‘Roxane Baines’, ‘Sara Esther’ 등이다.

한국계 벨기에 디자이너인 Kimy Gringorie이 4년 전에 런칭한 ‘Kim Mee Hye'는 트랜스포머가 되는 하이엔드 컨템포러리 주얼리를 처음으로 소개했다.
현재 벨기에 앤트워프의 보석 공방에서 다이아몬드, 골드로만 제작된다. 쌍둥이 십자가를 분리하거나 붙일 수 있고 안쪽에는 인그레이딩(새김)까지 가능한 독특한 목걸이를 출시하면서 브랜드 빌딩이 가속화됐다. 리버시블 변형 디자인, 독특한 착용 방식, 고가의 보석임에도 캐주얼하면서 크리에이티브한 디자인으로 이목을 이끌었다. 또 단기간에 홍콩 레인크로포드 등 동서양에 판매점을 30개점까지 확보할 정도로 주목을 받고 있는 브랜드다.

Kimy Gringorie 디자이너는 “한국은 주얼리의 스타일이나 트렌드가 크게 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Kim Mee Hye'는 빠르게 적응력을 키울 수 있다고 판단 된다”며 “오리지널 라인은 하이엔드 편집숍을 비교적 가격이 합리적인 세컨 라인으로 일반 유통을 공략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카린 길슨(Carine Gilson)’은 20년 역사의 하이엔드 오뜨꾸뜨르 여성 의류로 프랑스 리옹산 실크와 칼레산 레이스로 브뤼셀 장인들이 고도의 제작 방식으로 만들어 내고 있다. 모든 제품이 ‘아트 오브 피스’라 불릴 정도로 각 컬렉션 마다 스토리와 네이밍을 부여하고 있다.
판매가가 900~3,000 유로로 높지만 벨기에, 프랑스, 런던, 대만 등에 부띡을 포함해 총 25개국에 진출해 있다. 일본의 기모노 스타일의 가운과 프랑스의 나이트 가운 같은 데자비에 등이 시그니처다. ‘타임리스’를 지향, 아우터는 물론 이너웨어까지 다양하게 믹스 매치가 가능하다.
 
카린 길슨 디렉터는 “아시아와 유럽을 넘나들며 프린트, 형태, 아트워크, 염색 분야에서 고급 제작 기법이 적용됐다”고 전했다.

이외에 벨기에 떠오르는 신진 여성 레디투웨어 디자이너 브랜드 ‘록산 바인즈(Roxane Baines)’도 소개됐다. 루이비통 디자이너 활동하다가 미니멀리즘 디자인의 브랜드를 런칭, 일본산 패브릭, 프랑스 생산을 고집한다. 벨기에 현지 매거진에 자주 소개되는 신진 디자이너 주얼리 ‘사라 에스더(Sara Esther)’도 소개 됐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벨기에]



 ■ 키워드 1 : 벨기에
  • 라이선스 핫 브랜드 & 컴퍼니 - GBG
    리쿠퍼, 스타터 등이 최근 국내서 주목도가 높아진 대표 선수 브랜드다. 유럽 최초의 데님 '리쿠퍼(LEECOOPER)'는 현재 프랑스, 호주, 벨기에, 일본 등 90개국 이상에서 활발히 전개 중이며 모노숍만 1,200개에 달한다. 침체된 데님 시장에서도 ‘리쿠퍼’ 데님을 전개...
  • 英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 글로벌 패션 스쿨 1위
    오브 디자인. 지난해보다 3계단 뛰어 올랐다. 톰 포드, 마크 제이콥스, 도나 카란, 알렉산더 왕 등이 동문이다. 3위는 1663년 설립된 벨기에의 로열 아카데미 오브 파인 안트와프(Royal Academy of Arts of Antwerp), 4위는 런던 컬리지 오브 패션(London College of...
  • 버쉬카, 국내 온라인 스토어 오픈
    그룹의 브랜드로 1998년 런칭했다. 전 세계 75개국에서 1,098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인디텍스 그룹 내에서는 ‘자라’에 이어 매출액 규모가 2번째다. 온라인은 2011년 스페인, 프랑스, 독일, 영국, 아일랜드, 벨기에를 시작으로 현재 34개국에서 채널을 확보하고...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패션 > 기타   
기타
 여성복 | 남성복 | 캐주얼 | 스포츠/골프웨어/아웃도어 | 유아동복/주니어 | 인너웨어/제화/잡화 | 모피/피혁/학생복 | 수입/라이선스/명품 | 기타 |
ERDOS
2017 올해의 브랜드
bluemountain
사람들
세진직물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71 5층 505호 (구로동, 벽산3차 디지털밸리)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025-2200.   Fax : 02-2025-2345.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