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2017.11.18(토)   [광고·문의]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패션 > 기타   

기자의 창 - 백화점 갑질 도구로 전락한 ‘팝업 스토어’

박해영기자, envy007@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팝업스토어는 말 그대로 잠시 ‘짠’ 하고 나타났다 사라지는 매장을 의미한다. 그 시작은 2002년 미국 유통 체인 ‘타깃’이 신규 브랜드 자리가 부족해 임시 공간을 만들면서 비롯됐다. 국내서는 4년 전부터 유행처럼 번졌고, 이제는 전 유통, 전 카테고리를 뒤덮을 만큼 일반화 됐다.

하지만 국내 팝업 스토어는 그 의미와 내용이 많이 변질된 것 같다.

유통사 입장에서는 유통법이 강화된 이후 팝업스토어가 일종의 구세주가 됐다. 입점사 보호를 위해 2년 간 매장을 옮기거나 뺄 수 없게 됐고, 감행할 경우 비용을 지불하게 됐다. 결국 팝업 스토어가 이에 대한 대안이 된 셈이다.

PC 한 곳의 팝업 브랜드는 4년 전에 비해 50% 이상 늘어났다. 국내 3대 백화점들이 운영하는 팝업 브랜드가 100여개에 달할 만큼 규모가 커진 것이다.

그러다보니 팝업 스토어는 이제 유통사들의 변칙적이고 변질된 행사 수단으로 전락했다. 초기에는 일종의 판촉 수단으로 활용 되더니 점차 행사와 팝업스토어가 구분되지 않고 있다. 고급 혹은 신선한 브랜드를 소개하는 애초의 기능은 사라지고 점차 중저가 행사의 장으로 변질되어 온 것이다.

팝업 스토어를 통해 신규를 발굴하고 입점 기회를 열어 준다는 유통사의 명분도 점차 희미해져 간다.

한동안 팝업에라도 기대를 걸었던 많은 업체들도 위험 수위에 다다랐다며 회의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초기 매출 경쟁에서 자유로웠던 팝업 스토어가 이제 오히려 더 큰 매출 압박을 받고 있다.

일례로 한 업체는 백화점 입점이 절실한 나머지 15일 동안 팝업 스토어를 열기로 했다. 정상 매장 입점을 위해 좋은 기회라고 여긴 것이다. 결과를 보여주기 위해 지인, 협력사를 동원하거나 가매출을 찍고, 파격 할인을 해서 끝내 성공(?)했다.

그런데 해당 PC의 바이어는 다른 점포에서 한 번 더 행사를 해보자고 했다. 그런데 그 곳 상권과 상품 경향이 매칭이 안 되면서 저조한 실적이 나왔고 정상 입점은 불발 됐다.

백화점의 행사 매출을 때워주는 신세에 처한 팝업 브랜드는 비일비재해졌고, 지역 점포를 돌며 전전하기를 거듭하고 있다.

이에 더해 일부 복종은 매출 개런티까지 있다. 소위 목표 매출을 정하고 시작하는 것. 숫자를 채우지 못하면 이를 메꾸어야 한다.

또 하나의 골칫거리는 팝업스토어의 고급화다. 예전에는 매대나 행거 하나면 충분했지만 점점 경쟁이 과열되면서 이제는 7~8평 매장 하나를 꾸미는 데 2~3천만원의 비용이 든다. 단 일주일을 위해 이 비용을 고스란히 지불하는 것이다.

고무줄 행사 기간도 문제다. 매출이 적으면 유통 측이 원할 때 언제든 철수를 해야 한다.

팝업 스토어가 이렇게 백화점 갑질의 새로운 도구로 변모했지만 별 대책이 없다. 문제는 팝업을 하는 업체들이 기존 협력사들에 비해 몹시 영세하다는 점이다. 유통법에 손발이 묶인 대형 유통의 갑질이 더 낮은 곳으로 전이되고 있는 것이다.

‘을 안의 을’이 되어버린 팝업 스토어에 대한 가이드 라인이 필요하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기자의 창]



 ■ 키워드 1 : 기자의 창
  • 기자의 창 - ‘섬유 산업 사양론’ 이젠 ‘성장론’을 말할 때다
    세계 인구 63억. 40년 후에는 20억이 더 늘어난다고 한다. 연간 섬유 소비량은 현재 5천4백 톤. 40년 후 숫자는 1만4천 톤으로 증가한다. 다시 말해 섬유 산업은 여전히 성장 잠재력이 큰 산업이다. 산업의 미래는 이처럼 열려 있는데 국내 섬유 업계를 들여다보면 그...
  • 기자의 창 - CD의 크리에이티브를 존중하지 않는 나라
    신세계인터내셔날과 석정혜 디자이너가 최근 결별했다.   사실 석 CD의 신세계 행은 많은 디자이너들의 부러움을 샀다. 톰보이의 사례를 포함해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디자인 부서의 독립성 보장과 자금, 마케팅 지원이 탄탄한 곳으로 알려져 왔다. 올 하반기 런...
  • 기자의 창 - ‘서울패션위크’ 아시아의 별을 향해 가자
    2년 전 이탈리아 소재 전시회 ‘밀라노우니카’ 취재 차 현지를 방문했을 때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비행기 트랩을 빠져 나오자 공항에서부터 호텔에 이르는 곳곳에 ‘밀라노우니카’ 깃발이 나부끼고 있었다. 밀라노 곳곳의 박물관과 전시관에서 ‘우니카’ 기자증...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패션 > 기타   
기타
 여성복 | 남성복 | 캐주얼 | 스포츠/골프웨어/아웃도어 | 유아동복/주니어 | 인너웨어/제화/잡화 | 모피/피혁/학생복 | 수입/라이선스/명품 | 기타 |
ERDOS
bluemountain
사람들
세진직물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71 5층 505호 (구로동, 벽산3차 디지털밸리)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025-2200.   Fax : 02-2025-2345.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