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2017.10.24(화)   [광고·문의]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골프웨어 ‘고객을 선점하라’

경쟁 치열해지며 이색 마케팅 확산
정민경기자, jmk@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골프웨어 브랜드가 종전에 없던 이색 마케팅으로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신규 브랜드의 증가로 고객 선점 경쟁이 한층 치열해짐에 따라 브랜드별 마케팅이 활발해진 모습이다.

골프웨어로서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프로 선수 활용, 골프대회 개최, 골프방송 PPL 등 오프라인과 TV미디어에 집중됐던 마케팅은 시장의 중심 고객이 30~40대로 세대교체가 이뤄지면서 접근 채널이 다양해졌다.

최근에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채널에서 골프웨어 브랜드 간 마케팅 경쟁이 뜨거워졌다.

브랜드 계정을 통해 직접 제작한 콘텐츠를 업데이트, 고객과의 긴밀한 소통을 벌이고 있다. 이와 함께 두드러진 변화는 서포터즈 운영이다. 최근 1~2년 사이에 캘러웨이·SGF67·레노마골프·JDX멀티스포츠 등 서포터즈를 운영하는 브랜드가 급증했다.

이를 처음으로 시작한 브랜드는 ‘와이드앵글’로, 파워 인스타그래머 8명으로 구성된 서포터즈 ‘와이드앵글러’를 운영 중이다.

김현희 와이드앵글 마케팅팀 과장은 “20~30대로 구성된 서포터즈의 활동으로 젊은 층 소비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큰 도움을 받았으며, 실제 고객으로도 연결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서포터즈 발굴처는 ‘인골동(인스타 골프 동호회)’이다. 업계 익히 알려진 동호회로, 회원들과 접촉한 브랜드가 상당수이다.

서포터즈 운영은 의류 협찬만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꾸준하다면 비용 대비 큰 효과를 볼 수 있는 마케팅으로 꼽히고 있다.

몇몇 브랜드는 직접 모바일 콘텐츠 생산에도 나섰다. 크리스에프앤씨의 ‘파리게이츠’는 지난 여름 시즌 메인 컬렉션인 ‘사이버 마켓’ 출시와 함께 의류에 사용된 9가지 캐릭터를 활용한 ‘PG 마켓런’ 모바일게임을 선보였다. 종전 인기 모바일게임을 통한 브랜드 홍보는 있었지만, 패션 브랜드가 직접 모바일 게임을 개발한 건 첫 사례다.

‘파리게이츠’ 측은 “재미있고 친근하게 주력 테마 제품을 전달하는 방법을 고민하던 중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쉽게 접하고 즐길 수 있는 모바일 게임을 만들게 됐다”며 “새롭고 독창적인 컬렉션을 선보여온‘ 파리게이츠’의 아이덴티티와도 부합하는 마케팅 전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논현직영점, 현대 본점, 롯데본점 등 주요 점포에는 체험관도 운영, 고객들에게 호응을 얻었고 자연스레 컬렉션에 대한 관심도도 높였다. ‘사이버 마켓’ 컬렉션의 평균 판매율은 60%를 기록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의 ‘왁’은 브랜드 캐릭터인 와키를 활용한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제작했다.‘ 왁’의 유쾌한 이미지를 좀 더 친밀한 방법으로 고객들에게 알리고자 기획된 이모티콘은 지난달 11일부터 24일까지 3천명을 대상으로 무료 다운로드 서비스로 배포했다. 예상보다 높은 호응으로 열흘 안에 배포를 완료했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골프웨어]



 ■ 키워드 1 : 골프웨어
  • 글로벌세아 내년 봄 ‘톨비스트’ 런칭
    글로벌세아 계열사 S&A(대표 손수근)가 내년 봄 골프웨어 ‘톨비스트’를 런칭한다. 당초 신규 골프웨어는 다른 이름으로 이번 하반기에 런칭될 예정이었으나, 한층 치열해진 시장 경쟁에서 확고한 입지 구축을 목표로 네임과 기획 방향을 수정, ‘톨비스트’로...
  • 세정 ‘헤리토리골프’ 여성 골프웨어 확대
    세정(대표 박순호)이 ‘헤리토리골프(HERITORY GOLF)’의 여성라인을 확대한다. 이 회사는 여성 골퍼가 증가하는 트렌드에 맞춰 여성 중심의 상품을 전년대비 20% 이상 확대했다고 밝혔다. ‘헤리토리골프’ 역시 최근 여성 라인의 매출이 절반 가까이 차지할 만큼...
  • 가두 골프웨어, 10월 매출 곤두박질
    10월 성수기에 접어든 가두 골프웨어 시장의 분위기가 우울하다. 업계에 의하면 10월 1일부터 열흘 간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평균 30% 가량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정이 심각한 브랜드는 최대 70%까지 곤두박질쳤다. 업계는 긴 추석 연휴 기간으로 해외 여행객...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패션
 패션 | 상권유통 | 원부자재 | 협력업체 | 기관아카데미 | 사람과사람들 | 기타 |
ERDOS
ebizway
bluemountain
사람들
세진직물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71 5층 505호 (구로동, 벽산3차 디지털밸리)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025-2200.   Fax : 02-2025-2345.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