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영 스트리트, 매장별 차별화 전략 먹힐까

점별 바잉, 맞춤형 VMD 시도
조은혜기자, ceh@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여성 영 스트리트 브랜드들이 부진 탈피를 위해 매장별 맞춤 전략을 꺼내들었다.

영 스트리트 시장이 호황기를 지나 수익 정체기에 머물면서 무리한 오픈보다는 상품, VMD 등 매장별 맞춤 전개로 보유매장의 매출 안정화에 집중하는 브랜드가 늘고 있다.

밀앤아이·햄펠(대표 명유석)의 ‘밀스튜디오’는 전 매장에 공통으로 선보이는 중앙 바잉 제품 외에 매장별로 다르게 선보이는 점 바잉 제품을 30% 이상 구성하고 있다. 점 바잉 비중은 유통별, 지역별로 다르다. 지방과 아울렛 매장은 30%, 서울지역 백화점은 70%로 가져가고 있다. 내년에는 점 바잉 아이템을 세분화, 보다 다양한 상품을 구성한다.

썬큰(대표 윤문섭)의 ‘파시페’도 바잉 전담 인력을 보강하고 올여름시즌(7월)을 기점으로 점 바잉을 시작했다. 이달 현재까지 보유매장의 절반에 점 바잉 제품이 입고되고 있다.

내년에는 전체 매장으로 확대하고, 현재 매장 내 30~40%인 점 바잉 비중을 40~50%까지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회사 이동근 이사는 “일률적 배분이 아닌 매니저 성향, 지역 환경 등에 따라 집중력 있게 점별 월별 기획을 진행, 적중률과 효율이 향상돼 기존 점 대비 37%의 누계 신장을 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스타일씨앤씨의 ‘나인스텝’은 위탁 브랜드를 활용해 차별화하고 있다. 매장의 감도, 평수, 고객 특성을 고려해 브랜드를 다르게 구성하고 있다.

현재 가방, 양말, 바디용품·향수 등 5개 위탁 브랜드를 가동 중이며, 매장 면적의 10%로 선보이고 있다. 위탁 브랜드뿐 아니라 매장별 컨셉도 다르게 가져간다.

빌리지유통(대표 김재권)의 ‘아이디’는 이번 추동시즌부터 각 매장의 메인 구매층, 지역 특성을 고려해 VMD를 다르게 적용하기 시작했다. 김포, 서면, 광복점 등을 각기 다른 컨셉으로 단장했다.

점 바잉은 시즌별로 유연하게 운영한다.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트렌드가 혼재되지 않고 명확한 시즌에만 점 바잉 비중을 최대 30%까지 가져간다.

이 회사 김근진 본부장은 “점바잉은 중앙 바잉보다 거래처 관리 등 컨트롤이 어렵고 점별 서브MD를 두고 움직여야 효율적이라 쉽지 않지만, 시장 환경 변화와 갈수록 세분화되는 고객 니즈에 대응하기 위해 시도하는 곳이 느는 추세”라고 말했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영 스트리트]



 ■ 키워드 1 : 영 스트리트
  • ‘플러스에스큐’ 기획 트렌치코트 인기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동광인터내셔날(대표 이재수)의 여성 영 스트리트 브랜드 ‘플러스에스큐’가 8월 말 선보인 기획 트렌치코트가 출시 한 달 만에 70%(지난달 말 기준) 이상 판매됐다. 이번에 기획으로 선보인 제품은 벌룬 소매 오버핏 트렌치코트로 다크핑크,...
  • 패션랜드, 추석맞이 사은품 증정 이벤트 진행
    인기 식품 ‘백설 올리고당’ 또는 ‘백설 스위트리 알룰로스 설탕블렌드’ 상품 중 1종을 랜덤으로 일 선착순 10명에게 4일간 증정한다. 영 스트리트 캐주얼브랜드 ‘이프네(IFNE)’와 ‘아클림(ACLIM)’ 그리고 잡화브랜드 ‘발리스윗(BALISWEET)’도 전 매장 고객...
  • 여성복 영 스트리트, 겨울 아우터 확대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여성 영 스트리트 브랜드들이 겨울 아우터 비중을 일제히 늘렸다. 폭염이 심했던 만큼 올해도 전년 못지않게 길고 매서운 추위가 예상되는 만큼 취약한 아우터 강화를 더 이상 미룰 수 없어서다. 이번 겨울을 기점으로 물량을 두자릿수 늘려...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패션
 패션 | 상권유통 | 원부자재 | 협력업체 | 기관아카데미 | 사람과사람들 | 기타 |
RANKEY
ERDOS
fashiontokyo
STIU
the378
crema
LICENTIA
Blue Mountain
pnpcom
세원ATOS
baggallini
ARIO
사람들
.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43, 808호 (구로동, G-하이시티)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224-3411.   Fax : 02)2224-3417.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