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외신종합 > 패션   

버버리 20년 만에 로고와 모노그램 바꾼다

리카르도 티시, 9월 첫 컬렉션 앞두고 공개
장병창 객원기자, appnews@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말 탄 기사의 ‘프로섬’ 모습도 역사 속으로 
 
[어패럴뉴스 장병창 객원기자] 영국 명품 그룹 버버리의 아이코닉 로고와 모노그램이 바뀐다.

지난 3월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취임한 지방시 출신의 리카르도 티시(Recardo Tisci)가 오는 9월 첫 컬렉션 발표를 앞두고 새로 만든 로고와 모노그램을 공개했다.

새 로고는 선명한 대문자로 ‘버버리 런던 잉글랜드’라는 글자를 새겼다. 기존의 부드럽고 둥근 글꼴과 대조된다.

앞으로 전진한다는 뜻의 라틴어 ‘프로섬(Prorsum)’이 새겨진 말 탄 기사의 모습도 사라졌다. 그 속에 담겨있던 순수와 고상함, 명예의 의미도 함께 날아갔다. 

새 모노그램은 창업자 토마스 버버리의 머릿 글자에서 T와 B를 가려내 오렌지 색 바탕에 붉은 T, 흰색 B로 얽어 디자인했다.
티시는 새 로고와 모노그램은 영국 유명 그래픽 디자이너 피터 사빌((Peter Saville)과 함께 4주간에 걸쳐 공동 작업한 작품이라고 밝혔다.

아직 새 로고가 낯이 익지 않은 탓도 있겠지만 소비자들의 반응은 호의적이지 못한 편이다. 새 로고에 실망해 앞으로 버버리 제품을 사지 않겠다는 반응도 있었다.

대부분 매체들은 버버리 로고 변경을 20여년만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버버리의 말탄 기사 로고가 첫 등장한 것은 1901년이다.

그후 99년 버버리 로고의 ‘Burberrys’의 s를 뺀 ‘Burberry’로 로고가 변경됐다. 이를 근거로 20여년 만에 로고가 바뀐다고 하는 것 같다.

상당수 명품 브랜드들은 로고 스토리를 소중한 자산으로 여긴다. 버버리의 말 탄 기사가 스토리텔링에서 빠지는 것은 아쉬움이다.

명품도 스트리트 웨어가 대세인 밀레니얼스 세대의 쇼핑 성향을 쫓아가려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을 것이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버버리]



 ■ 키워드 1 : 버버리
  • 차이나 쇼크 ‘글로벌 명품 시장 긴장’
    나서고 있는 것 아니냐는 판단에서다. 지난 10월 11일자 거래를 전후해 루이비통 그룹의 LVMH 주가는 7.1%, 구찌 케어링 그룹은 9.6%, 버버리 8.1%, 홍콩 증시에 상장되어 있는 프라다는 10.1%가 각각 떨어졌다. 미국 브랜드들도 티파니 10%, 코치 핸드백의 테피스트리...
  • 르포 - 동묘 구제 시장
    90년대 ‘휠라’ 점퍼부터 ‘버버리’ 트렌치코트까지 구제 의류 좌판 행렬 속 ‘보물 찾기’ 재미 만끽시장 부상하며 수입 제품 매장 개설 증가 추세 [어패럴뉴스 임경량 기자] 서울 동대문 청계천로를 따라 지하철 1·6호선 환승역인 동묘 앞을 지나 신설동 방면으로...
  • 2018 인터 브랜드 글로벌 100대 브랜드 가치 조사
    밝혔으나 이는 신규로 편입된 샤넬을 합산했기 때문이다. 명품 중 가장 가치 증가율이 높았던 브랜드는 30%의 구찌다. 명품 10대 브랜드 중 버버리 등 하위 브랜드 가치는 마이너스 선을 오르내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명품 시장의 활황은 LVMH, 케어링 등 멀티...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외신종합 > 패션   
패션
 패션 | 유통 | 섬유소재 | 기타 |
RANKEY
ERDOS
fashiontokyo
STIU
the378
crema
LICENTIA
Blue Mountain
pnpcom
세원ATOS
baggallini
ARIO
사람들
.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43, 808호 (구로동, G-하이시티)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224-3411.   Fax : 02)2224-3417.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