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유니클로, 유통사에 수수료 인하 요구

오경천기자, okc@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100~300평 매장 현행 수수료 10% 중반 대
유통사 “집객력 무시 못해, 대체 브랜드 없어”
업계 “유통사 효율 하락 일반 매장이 지게 될 것”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유통사들이 ‘유니클로’의 수수료 인하 요청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유니클로를 국내에 전개 중인 에프알엘코리아(대표 홍성호, 코사카타케시)는 재계약 시점이 다가오는 매장에 대해 유통사 측에 수수료 인하를 요구하고 나섰다.

유통사들과 유니클로 간 입점 계약기간은 통상 5~7년으로, 2011년 이후 오픈한 매장들의 재계약 시점이 도래하자 수수료 인하에 나선 것이다.

유니클로의 입점 수수료는 유통사별로 차이는 있지만 매출의 10% 초중반대로 알려진다. 국내 브랜드들의 수수료가 30% 초중반대라는 점을 감안하면 파격적인 대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니클로가 추가 수수료 인하를 요구하고 나서자 유통사들은 난감하다는 기색이 역력하다.

우선 롯데는 수락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유니클로의 국내 사업은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51%)과 롯데쇼핑(49%)의 합작법인으로 각별한 관계다.

현대와 신세계 등 여타 유통사도 수락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업계는 보고있다. 유니클로가 사람들을 끌어 모으는 집객력이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기 때문이다.

유니클로가 유통 점포에서 차지하는 매장 규모는 100평대에서 크게는 200~300평대에 이른다. 매출 규모는 연간 50~60억 원대. 웬만한 국내 브랜드 10개 매장 이상의 규모다.

반면 유통사의 수익적인 측면에서는 마이너스라는 지적이 크다. 한 유통사 관계자는 “매출이나 집객력에서는 뛰어나지만 수수료가 낮아 유통업체 입장에서는 오히려 마이너스인 점포도 많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를 대체할 자원은 이미 바닥이라는 것이 문제다. 유니클로를 비롯해 자라, H&M 등 대형 SPA들이 국내에 진출하면서 유통사들은 국내 브랜드들을 백화점 밖으로 밀어냈다.

때문에 국내 브랜드들의 사업 위축은 물론 신규 콘텐츠 기근 현상까지 일어났다. 유통사 입장에서는 유니클로, 자라, H&M을 대체할 자원이 턱없이 부족하다.

국내 패션 업체들은 유니클로의 수수료 인하 요청이 어떻게 받아들여 질지 주목하고 있다. 이로 인한 유통사들의 수익성 악화가 국내 업체들이 ‘짊어져야 할 짐’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 패션 업체 임원은 “과거 SPA와 스트리트 브랜드들이 낮은 수수료로 유통에 발을 들이면서 국내 업체들이 받은 실적 압박은 크다. 또 한 번의 압박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유니클로,수수료]



 ■ 키워드 1 : 유니클로
  • 불황 없는 SPA, 국내 성장세 지속
    유니클로·자라·H&M 신장 폭 다시 늘어명품 업계도 10% 신장 양극화 드러내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글로벌 SPA 3사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감사보고서 분석 결과, 유니클로·자라·H&M 모두 지난해 국내 매출이 신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니클로가...
  • 유니클로, ‘유니클로 앤드 엔지니어드 가먼츠’ 컬렉션 출시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에프알엘코리아(대표 홍성호, 코사카타케시)가 글로벌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UNIQLO)와 아메리칸 컬쳐 브랜드 ‘엔지니어드 가먼츠(Engineered Garments)’의 폴로셔츠 협업 컬렉션을 출시한다. 1999년 뉴욕에서 설립된 ‘엔지니어드...
  • 핵심 가두상권 주간 리포트
    줄었으나 5월에는 다시 늘고 있다. 또 낮 기온이 20도를 웃도는 등 날씨의 변화가 뚜렷해지면서 여름상품 판매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유니클로, 스파오, 자라, 에잇세컨즈 등 SPA 매장에서는 티셔츠를 중심으로 린넨 재킷, 여성 원피스, 셔츠 등의 판매가 좋다....
더 보기




 ■ 키워드 2 : 수수료
  • 무신사, ‘플레이어’ 인수 직후 수수료 인상
    ‘무신사’를 전개중인 그랩(대표 조만호)이 지난 1일 잇츠유어스의 온라인 쇼핑몰 ‘플레이어’의 영업권을 인수한 직후 입점 업체들에 판매 수수료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무신사는 종전 22~25%의 수수료에서 28~32%까지 인상을 요구했지만 상당수가 32%인 것으로...
  • ‘인사일런스’ 건대 플래그십스토어 오픈
    전개해왔다. 단독 매장 오픈을 통해, 쇼핑몰 입점 시와 달리 상품 수주 회나 전시 등 각종 오프라인 행사 진행이 가능할 뿐 아니라, 유통 수수료를 임대료로 대체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차익도 고려했다. 매장은 약 (25평)규모다. 브랜드 컨셉을 고려해 불필요한...
  • ‘K패션 오디션-트렌드페어’ 통합 육성사업 첫 발
    디자이너 A씨는 “해외진출 육성 사업을 위해 참가했다. 현재 19FW제품 생산 중으로, 당장 팔 수 있는 물건이 없다. 홀세일 중심이라 수수료 기반의 국내 바이어들과는 조건이 맞지 않아, 수주보다는 브랜드 홍보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디자이너 B씨는 “수주문의도...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패션
 패션 | 상권유통 | 원부자재 | 협력업체 | 기관아카데미 | 사람과사람들 | 기타 |
virtusize
CBMExpo
VIVIEN
LICENTIA
Blue Mountain
pnpcom
세원ATOS
KoreanFashion
사람들
.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43, 808호 (구로동, G-하이시티)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224-3411.   Fax : 02)2224-3417.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