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유니클로, 유통사에 수수료 인하 요구

오경천기자, okc@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100~300평 매장 현행 수수료 10% 중반 대
유통사 “집객력 무시 못해, 대체 브랜드 없어”
업계 “유통사 효율 하락 일반 매장이 지게 될 것”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유통사들이 ‘유니클로’의 수수료 인하 요청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유니클로를 국내에 전개 중인 에프알엘코리아(대표 홍성호, 코사카타케시)는 재계약 시점이 다가오는 매장에 대해 유통사 측에 수수료 인하를 요구하고 나섰다.

유통사들과 유니클로 간 입점 계약기간은 통상 5~7년으로, 2011년 이후 오픈한 매장들의 재계약 시점이 도래하자 수수료 인하에 나선 것이다.

유니클로의 입점 수수료는 유통사별로 차이는 있지만 매출의 10% 초중반대로 알려진다. 국내 브랜드들의 수수료가 30% 초중반대라는 점을 감안하면 파격적인 대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니클로가 추가 수수료 인하를 요구하고 나서자 유통사들은 난감하다는 기색이 역력하다.

우선 롯데는 수락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유니클로의 국내 사업은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51%)과 롯데쇼핑(49%)의 합작법인으로 각별한 관계다.

현대와 신세계 등 여타 유통사도 수락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업계는 보고있다. 유니클로가 사람들을 끌어 모으는 집객력이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기 때문이다.

유니클로가 유통 점포에서 차지하는 매장 규모는 100평대에서 크게는 200~300평대에 이른다. 매출 규모는 연간 50~60억 원대. 웬만한 국내 브랜드 10개 매장 이상의 규모다.

반면 유통사의 수익적인 측면에서는 마이너스라는 지적이 크다. 한 유통사 관계자는 “매출이나 집객력에서는 뛰어나지만 수수료가 낮아 유통업체 입장에서는 오히려 마이너스인 점포도 많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를 대체할 자원은 이미 바닥이라는 것이 문제다. 유니클로를 비롯해 자라, H&M 등 대형 SPA들이 국내에 진출하면서 유통사들은 국내 브랜드들을 백화점 밖으로 밀어냈다.

때문에 국내 브랜드들의 사업 위축은 물론 신규 콘텐츠 기근 현상까지 일어났다. 유통사 입장에서는 유니클로, 자라, H&M을 대체할 자원이 턱없이 부족하다.

국내 패션 업체들은 유니클로의 수수료 인하 요청이 어떻게 받아들여 질지 주목하고 있다. 이로 인한 유통사들의 수익성 악화가 국내 업체들이 ‘짊어져야 할 짐’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 패션 업체 임원은 “과거 SPA와 스트리트 브랜드들이 낮은 수수료로 유통에 발을 들이면서 국내 업체들이 받은 실적 압박은 크다. 또 한 번의 압박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유니클로,수수료]



 ■ 키워드 1 : 유니클로
  • 유니클로, ‘저스트 사이즈’ 서비스 실시
    [어패럴뉴스 전종 보 기자] 글로벌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UNIQLO)'가 온라인스토어에서 ‘저스트 사이즈’ 서비스를 선보인다. ‘저스트 사이즈’ 서비스는 남성용 이지케어 셔츠 구매 시 고객의 취향과 사이즈를 반영해, 만족스러운 상품을 제공하고자 기획된...
  • 유니클로, ‘Uniqlo U’컬렉션 출시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글로벌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가 2월 1일 ‘2019 S/S Uniqlo U’컬렉션을 출시한다. ‘Uniqlo U’컬렉션은 세계적인 디자이너이자 유니클로 파리 R&D 센터의 아티스틱 디렉터 크리스토퍼 르메르(Christophe Lemaire)의 디자인 팀이...
  • 유니클로, 배우 이솜 이너웨어 모델 발탁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글로벌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UNIQLO)가 배우 이솜을 여성 이너웨어 라인업 모델로 선정했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와이어리스 브라와 브라탑은 일상을 편하게 만드는 옷을 선보이고자 하는 유니클로의 ‘라이프웨어(LifeWear)’ 철학을 잘...
더 보기




 ■ 키워드 2 : 수수료
  • ‘레노마레이디’ 유통 확장
    한편, 이 회사는 여성복 ‘레노마레이디’, 여성 편집브랜드 ‘보니스팍스’ 등을 전개 중이다. 지난해 연매출은 720억 원이다. 올해는 전년대비 20% 신장이 목표로, 유통 확장과 매니저 유대강화를 통한 매출확대에 힘쓴다. 지난 1월 일부 중간관리자의 수수료를...
  • 서울컬렉션 무대에서 백화점으로
    한편, 대부분 디자이너브랜드는 개인에서부터 시작, 자사 규모만으로 백화점 정규매장 운용에 한계를 가진다. 인테리어 비용, 인건비, 수수료 부담 뿐 아니라 매장 평 수 대비 구성할 제품수가 부족하고, 제품수를 확대할 여력이 없는 경우도 있다. ‘맥앤로건’의...
  • 온라인 아동복, 아울렛에서 세력 키운다
    신규 아동복 ‘품귀현상’ 매장 확보 유리아울렛 수수료 낮고 정상 판매도 수월해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온라인 아동복 브랜드들의 오프라인 진출이 늘고 있다. 온라인상에서 인지도를 쌓아온 이들은 3~4년 전부터 백화점 팝업매장을 통해 유통가에 진입하기...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패션
 패션 | 상권유통 | 원부자재 | 협력업체 | 기관아카데미 | 사람과사람들 | 기타 |
RANKEY
centric_seminar
ACCESS
FashionTokyo
CBMExpo
LICENTIA
Blue Mountain
STIU
pnpcom
세원ATOS
사람들
.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43, 808호 (구로동, G-하이시티)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224-3411.   Fax : 02)2224-3417.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