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사람과사람들 > 단신   

‘클로젯셰어’ 국내외 소외계층에 의류 3천벌 기부

비영리법인 ‘옷캔’ 통해 여성·아동의류 전달
박해영기자, envy007@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더클로젯컴퍼니(이하 더클로젯)가 운영중인 패션공유 플랫폼 ‘클로젯셰어’가 비영리법인 ‘옷캔’을 통해 국내외 소외계층에 의류 3천벌을 기부했다.
 
‘클로젯셰어’는 개인이 소유한 옷과 가방을 공유하는 플랫폼으로, 사용자는 자유롭게 옷을 빌리거나 다른 사용자에게 대여하여 수익을 낼 수 있다. 이번 기부는 ‘클로젯셰어’의 패션공유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과 함께 참여한 것으로, 2주 동안 3천벌의 의류가 기부를 위해 모였다.
 
더클로젯 성주희 대표는 “클로젯셰어는 의류를 버리지 않고 공유함으로서 자원낭비를 막고 쓰레기를 줄이는 친환경적인 소비방법이다” 라며 “회사 차원에서 사회적 가치에 대해 많은 관심을 두고 있는 만큼 또 다른 실천 방법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고, 이번 기부를 진행하게 되었다.” 고 말했다.

또한 “첫 시도였음에도 많은 고객들이 우리와 뜻을 모아 3천벌의 의류 기부에 참여했다.” 며 “앞으로도 정기적인 기부를 진행할 예정” 이라고 덧붙였다.
 
더클로젯은 2018년 초 카카오벤처스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패션렌탈은 물론 개인간 패션공유 시장의 비약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지난 12월에는 싱가포르까지 서비스를 런칭, 추가 해외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클로젯셰어]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사람과사람들 > 단신   
단신
 동정 | 인사 | 화촉 | 부음 | 행사 | 단신 | 이전 | 기타 |
LECTRA
FashionTokyo
CBMExpo
LauraAshely
LICENTIA
virtusize
Blue Mountain
the378
STIU
pnpcom
세원ATOS
사람들
.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43, 808호 (구로동, G-하이시티)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224-3411.   Fax : 02)2224-3417.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