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패션 > 기타   

패션그룹형지, 크로커다일 창시자 다토 탄 회장 흉상 제막

조은혜기자, ceh@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패션그룹형지(회장 최병오)가 7월 1일 '크로커다일레이디'의 오리진 브랜드인 크로커다일 인터내셔널의 다토 탄 회장의 흉상 제막식을 가졌다.  
 
여성복 브랜드 '크로커다일레이디'의 성공의 주춧돌이 된 크로커다일 인터내셔널의 설립자 다토 탄 회장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탄 회장의 흉상을 제작,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그룹 본사 1층 로비에 전시한다. 7월 1일 역삼동 사옥 이전 10주년도 기념했다.

이번 전시는 크로커다일 재단을 중심으로 다토 탄 회장의 기업가로서의 여정을 돌아보고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고자 기획됐다. 그리고 다토 탄 회장의 정신을 이어받아 장수 브랜드가 되겠다는 의지도 담았다.   
 
크로커다일은 다토 탄 회장이 1947년 설립한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의류 단일 품목에서 시작해 품목 다양화와 라이센싱 사업으로 비즈니스 영역을 확장하며 전 세계 3000여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패션그룹형지와 크로커다일 인터내셔널은 199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싱가포르 브랜드 ‘크로커다일’은 남성복만 판매하고 있었다. 최 회장은 여성복 사업을 하기 위해 무작정 탄 회장을 찾아갔다. 여성복으로 갈고 닦은 노하우로 온 국민이 입을 수 있는 여성복을 만들겠다 제안했다. 탄 회장은 최 회장을 믿고 ‘크로커다일레이디’ 라이선스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이후 크로커다일레이디는 국내에서 합리적 가격에 좋은 품질을 인정받으며 국내에서 어덜트 캐주얼이라는 블루오션을 개척했다.
 
최병오 회장은 평소 “사업뿐 아니라 사회에 기여하는 탄 회장의 좌우명을 듣고 명품인생을 살아야겠다고 평생의 멘토로 삼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탄 회장의 좌우명은 ‘생각은 창의적으로, 일은 근면하게, 곤경에 처했을 때는 긍정적으로, 성공에는 겸허하게 임한다’이다. 최 회장은 이 좌우명을 이번 흉상 옆에 새겨넣었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패션그룹형지]



 ■ 키워드 1 : 패션그룹형지
  • 패션그룹형지, 광복절 기념 ‘대한패션만세’ 이벤트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패션그룹형지가 74주년 광복절을 기념해 형지 공동 캠페인 ‘대한패션만세’를 진행한다. 3.1독립운동 100주년이었던 지난 3월 진행한 ‘가격 독립 이벤트’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다. 먼저, 형지의 대표 여성복 브랜드 크로커다일레이디와...
  • 크로커다일레이디, ‘윤소이 원피스’ 매출 상승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패션그룹형지가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 '크로커다일레이디'가 드라마 제작지원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크로커다일레이디는 KBS 저녁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을 제작지원하며 주연배우 윤소이와 하시은의 의상지원을 통해 3050...
  • 크로커다일레이디 X 베지밀, ‘건강을 마시고 입는다’ 프로모션 진행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패션그룹형지가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 '크로커다일레이디'가 오리지널 두유 베지밀과 함께 ‘건강을 마시고 입는다!’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건강을 마시고 입는다’ 프로모션은 4050세대 여성들의 건강하고 활기찬 삶을 응원하기 위해...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패션 > 기타   
기타
 여성복 | 남성복 | 캐주얼 | 스포츠/골프웨어/아웃도어 | 유아동복/주니어 | 인너웨어/제화/잡화 | 모피/피혁/학생복 | 수입/라이선스/명품 | 기타 |
LECTRA_Seminar
Premierevision
FashionTokyo
EBIZWAY
SKY
PREVIEW
LICENTIA
Blue Mountain
세원ATOS
사람들
.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43, 808호 (구로동, G-하이시티)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224-3411.   Fax : 02)2224-3417.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