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프렌즈, 모바일 게임사 슈퍼셀과 파트너십 체결, ‘브롤스타즈’ IP의 공식 라이센스권 통해 글로벌 사업 전개!

발행 2019년 11월 29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라인프렌즈(LINE FRIENDS)’가 모바일 게임 개발사 슈퍼셀(SUPERCELL)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고, ‘브롤스타즈’의 게임 IP 를 활용한 다양한 협업을 추진한다.

 

슈퍼셀은 ‘브롤스타즈’와 ‘클래시 로얄’, ‘클래시 오브 클랜’ 등으로 유명한 핀란드 소재의 게임 개발사로, 그 중 ‘브롤스타즈’는 지난해 12월 출시 당시 사전 예약자만 1,000만 명, 출시 반년 만에 전세계적으로 1억 다운로드를 돌파하는 등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라인프렌즈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슈퍼셀의 모바일 게임 ‘브롤스타즈’의 IP를 활용한 공식 제품 제작 및 다양한 글로벌 라이센스 사업을 진행한다. 라인프렌즈의 뛰어난 크리에이티브 역량으로 탄생한 ‘브롤스타즈’ 공식 제품은 내달 오픈 하는 국내 팝업스토어에서 최초 공개되며, 향후 라인프렌즈 글로벌 온·오프라인 리테일 플랫폼으로도 판매가 확대된다.

 

 

또한, 일본, 중국, 유럽 등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다양한 형태의 라이센스 사업 전개도 예정되어 있어, 글로벌 팬들의 높은 관심이 기대된다.

 

이에 앞서, 라인프렌즈의 오리지널 캐릭터인 ‘브라운앤프렌즈’가 브롤스타즈 테마로 새롭게 재해석돼, 브롤스타즈 게임 내 신규 스킨 시리즈 및 라인(LINE) 메신저 내 스티커로 공개된다. 또, ‘브라운앤프렌즈’ 브롤스타즈 테마의 제품은 내달 오픈 하는 팝업스토어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으로 기존 ‘브라운앤프렌즈’ 팬들에게 색다른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라인프렌즈 관계자는 “라인프렌즈는 그 동안 글로벌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유례없는 방식으로 BT21과 ROY6 등 새로운 IP를 개발, 다양한 콘텐츠 분야로 확장하며 캐릭터 브랜드를 넘어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로서 자리매김해왔다”며, “이번 슈퍼셀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게임 분야로 그 영역을 확장, 라인프렌즈의 주요 타깃인 밀레니얼 세대를 Z 세대로까지 확대하고 캐릭터 비즈니스의 새로운 성공 공식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슈퍼셀 관계자는 “라인프렌즈의 강력한 글로벌 네트워크와 캐릭터 사업에 대한 성공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브롤스타즈 게임의 세계관의 경험을 더욱 강화하고, 게임 내 캐릭터들의 매력도를 극대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