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한국P&G와 수해지역 생필품 기부

발행 2020년 09월 04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홈플러스 사회공헌재단 홈플러스 e파란재단은 한국P&G와 함께 올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 지원을 위해 생필품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기부된 생필품은 지난 5월 홈플러스와 한국P&G가 코로나19 사태 속 사회적 거리 두기와 위생관리 강화를 위해 공동으로 진행한 온 가족 위생 지키기프로모션을 통해 마련했다.

 

고객은 상품을 50% 저렴하게 구매하고 상품 매출 일부는 기부함으로써 대형마트, 제조사, 고객이 모두 함께 나눔에 동참할 수 있도록 기획한 착한 소비캠페인이다.

 

회사 측은 올해 유례없는 긴 장마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이 많고 특히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해 복구에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P&G 다우니 세탁세제, 섬유유연제, 오랄비 칫솔, 홈플러스 시그니처 물티슈 등 총 2억 원 상당의 생필품을 수해지역에 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기부 물품은 광주(쌍촌 종합사회복지관), 경기(화성시 자원봉사센터), 강원(한국지체장애인협회 동해시지회), 충남(천안 적십자봉사관, 서산시 사회복지협회, 태안군 사회복지협회), 경북(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 상주시지구협의회) 등 수해지역 복지시설에 전달된다.

 

이번 기부활동에 참여한 근로자 대표 박영록 한마음협의회’ 대표는 “수해복구 지원과 함께 고객이 쇼핑하는 것만으로도 기부에 동참하는 ‘착한 소비’ 문화 확산에 작은 보탬이 되고자 한다피해 지역 주민들이 하루빨리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