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019 한복상점’ 성료
한복 디자인 프로젝트 대상 서우정 씨

발행 2019년 09월 02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대상(문체부 장관상) 수상 국민대 의상디자인학과 서우정 씨 작품 '김 마리아'
대상(문체부 장관상) 수상 국민대 의상디자인학과 서우정 씨 작품 '김 마리아'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지난 8월 29일부터 9월 1일까지 문화역 서울 284에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원장 최봉현)와 함께 ‘2019 한복상점’을 열었다. 


‘한복상점’은 한복상품의 판로를 넓히고, 한복 시장 유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진행되는 국내 유일 한복 박람회다. 예년보다 두 배 가량 증가한 71개(작년 36개) 업체가 참여했다.


행사기간 동안 한복 및 각종 소품(가방, 주얼리 등)의 30~80% 할인판매와 ‘한복 디자인 프로젝트’ 수상작 전시,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 프로그램 등이 마련됐다.


‘한복 디자인 프로젝트’에 당선된 신진 한복 디자이너들의 작품은 1층 전시장에서 선보였다.


올해는 ‘한복의 모더니즘’을 주제로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지난 5월 공모 받은 디자이너 중 총 10명을 선정해 작품을 전시했다.


전문가 심사를 거쳐 지난달 28일 대상(문체부 장관상), 최우수상·우수상·특별상 등을 발표했다. 대상은 국민대 의상디자인학과에 재학 중인 서우정(22)씨가 차지했다. 2.8 독립선언문을 옷 속에 숨기고 일본 도쿄에서 부산으로 건너왔던 여성 독립운동가 김 마리아 선생에 대한 존경을 표현한 작품이다.


최우수상은 박유림(Le Mir 대표), 우수상은 서소연(소애 한복 대표), 박차미(국민대학교 의상학과 재학), 류경진(영국 세인트 마틴스 졸업), 김예지(riu & viu 대표 디자이너), 한혜연(안산디자인문화고등학교 재학), 이주은(한양대학교 주얼리패션디자인과 재학), 김수연(동덕여자대학교 패션디자인과 재학)씨 등 7명, 특별상은 박정은(한복 더 수아 대표)씨가 받았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