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학 회장 “스트림간 협력 통해 디지털, 친환경 혁신 이루자”

발행 2020년 01월 07일

박선희기자 , sunh@apparelnews.co.kr

 

 

섬산련, 2020년 섬유패션인 신년인사회에서 도약 다짐
유정열 산자부 실장 “탄소, 산업용 섬유 등 희망 확인”

 

[어패럴뉴스 박선희 기자]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성기학)는 7일(화) 11시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아 섬유패션산업의 희망찬 출발과 결속을 다지는 2020년 ‘섬유패션인 신년 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정열 산자부 실장, 성기학 섬산련 회장을 비롯해 섬유패션 단체장, 업계 CEO, 학계 및 연구소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성기학 회장은 신년사에서 “4차 산업혁명의 도래, 글로벌 무역환경의 불확실성 등 새해에도 우리를 둘러싼 비즈니스 환경은 녹록치 않다. 글로벌 시장에서 품질 경쟁력으로 다시 한번 도약하는 한 해가 되도록 섬유패션업계가 다 같이 함께 뛰자”고 당부했다.


성 회장은 이어 “국내 생산기반을 유지, 발전시킬 수 있도록 스트림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디지털화를 위한 투자와 경영혁신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리드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 섬유패션산업이 갖고 있는 또 다른 숙제인 친환경화를 위한 R&D 및 투자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유정열 실장은 “지난해 우리 섬유패션산업은 그 어느 때보다 힘든 한 해를 보냈지만 탄소섬유 분야의 대규모 투자와 산업용 섬유의 괄목할 만한 성장 등 희망의 불씨를 확인한 한 해였다”고 평가하고 “업계와 정부가 함께 도전정신을 가지고 협력해 나간다면 현재의 위기를 충분히 기회로 전환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신년하례, 신년사, 떡케익 커팅과 함께 재능기부로 마련된 음악회(밴드, 중창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