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硏, 올 경제성장률 -2.3%
IMF 이후 첫 마이너스 전망

발행 2020년 04월 08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이 8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올 국내 경제성장률을 -2.3%로 전망했다. 마이너스 성장 전망은 외환위기(IMF) 이후 처음이다. 


정부의 코로나19 충격 극복을 위한 전 방위적 노력에도 장기간 점진적으로 진행돼온 대내 경제여건의 부실화와 마비상태에 이른 생산·소비활동, 대외적으로는 미·중 등 주요국의 급격한 경기위축으로 이미 본격화된 경기침체 흐름 전환이 역부족이라는 분석이다.


현재의 위기상황이 향후 장기불황국면으로 진입하게 될지 여부는 코로나19 상황의 종결시점, 미·중 등 주요국의 경기둔화폭, 정부대응의 신속성과 실효성 여부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민간소비는 3.7%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업실적 부진으로 명목임금상승률이 꺾이고 가계부채 원리금 상환부담과 주식, 부동산 등 자산가격이 하락이 민간소비 하락을 가속화하고 있어서다.


설비투자는 내수침체와 미·중 등 주요 수출 대상국의 경기위축에 따라 -18.7%, 건설 투자도 공사차질과 정부의 부동산 억제정책으로 -13.5% 성장을 전망했다. 


경제위기 때마다 경기반등의 효자역할을 했던 수출은 2.2% 마이너스 성장을 예상했다. 경기 부진과 글로벌 경기가 동반하락하며 세계 교역량이 감소하고 있어서다.


소비자물가는 전년대비 0.1% 낮은 0.3%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경기침체, 서비스업 부진과 가계부채 누증과 고령화 등 구조적 원인이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봤다. 경상수지는 수출 부진에 따라 흑자 폭이 전년대비 90억 달러 가량 감소한 510억 달러를 예측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