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산련, 섬유패션 디지털 페어 ‘e-프리뷰 인 서울’ 개관

발행 2020년 09월 03일

박선희기자 , sunh@apparelnews.co.kr

온라인 전시관, 화상·대리상담 지원

향후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기능 강화

 

[어패럴뉴스 박선희 기자]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이상운)가 섬유패션 디지털 페어 ‘e-프리뷰 인 서울’을 9월 7일 개관했다. 오는 25일까지 ‘프리뷰 인 서울(이하 PIS)’ 홈페이지를 통해 운영한다.

 

당초 O2O(Online to Offline) 전시로 개최 예정이었던 ‘프리뷰 인 서울 2020’은 코로나 여파로 오프라인 행사가 취소되면서, 온라인 콘텐츠의 완성도를 높여 ‘e-프리뷰 인 서울’로 전환했다.

 

트렌드 포럼관 

 

사진, 동영상, 3D 룩북으로 제품 소개

 

가상전시관 ‘e-프리뷰 인 서울’은 트렌드 포럼관, 마켓플레이스 등으로 구성된다.

트렌드 포럼관은 지속가능성과 창의성을 주제로 테마별 최신 컬러·소재 트렌드를 디지털 콘텐츠로 제공하며, 참가업체들의 최신 소재를 3D 디지털 룩북으로 제작하여 바이어들의 제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예정이다.

 

마켓플레이스는 참가업체-바이어를 언제 어디서든 연결해주는 B2B 플랫폼이다.

참가업체는 사진, 동영상, 3D 룩북 등으로 제품을 상세 소개하고 바이어는 참가업체를 검색하거나 제품정보를 확인하여 상담을 문의할 수 있다.

 

‘e-프리뷰 인 서울’기간 이후에도 마켓플레이스는 상시 운영될 예정이며, 참가업체는 시·공간의 제약 없이 폭넓은 범위의 글로벌 바이어들에게 홍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3D 디지털 룩북

 

글로벌 바이어 화상·대리상담 지원

 

참가업체의 비대면 해외 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화상 상담회와 대리상담도 추진한다.

휴고 보스와 캘빈 클라인 등 선별 초청된 30개사의 바이어들은 8월 첫째 주에 오픈한 온라인 매칭 상담 시스템을 통해 제품정보를 온라인으로 접하고 관심제품에 대한 상담 신청을 마쳤다. 아울러 9월 7일부터 9일까지 코트라 화상 상담장 또는 개별 사무실에서 바이어들과 약 100건의 화상상담을 진행한다.

 

미주 바이어들은 시차로 인해 화상상담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KTC(한국섬유마케팅센터)와 협업을 통해 대리상담이 이루어진다. 12개사의 소재북과 스와치 샘플을 뉴욕 현지로 발송하고 KTC 뉴욕지사는 업체별로 아이템에 맞는 바이어를 매칭해 대리상담을 진행하고 사후관리까지 지원한다. 대리상담에는 타미 힐피거, DKNY, 페리 엘리스 등 뉴욕 소재 바이어들이 대거 참여한다.

 

마켓플레이스 소재 동영상

 

PIS,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기능 강화

 

‘e-프리뷰 인 서울’ 참관객들의 참여도를 높이기 위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참관 인증을 하고 ‘e-프리뷰 인 서울’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거나 선호하는 콘텐츠를 투표하면 추첨을 통해 커피 쿠폰을 증정한다. 이러한 참관객들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향 후‘e-프리뷰 인 서울’의 완성도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프리뷰 인 서울 전시사무국은 “코로나 여파로 힘든 상황이지만 온라인상으로 섬유패션업체들에게 지속적인 바이어와의 만남의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 PIS의 마켓플레이스 기능을 더욱 강화하고 전시회 외에도 화상 상담회 등 비대면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업계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