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소부장·신산업 연구개발에 5조원 지원

발행 2020년 12월 31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전년 대비 18.7% 증액, 역대 최고
탄소중립 등 친환경 기술 지원 강화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2021년 소재·부품·장비 산업과 자동차 등 3대 신산업 연구개발(R&D) 등에 약 5조 원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총 4조9천518억원 규모의 산업기술 R&D 지원 계획을 담은 '2021년도 산업기술 혁신사업 통합 시행 계획'을 30일 공고했다. 산업부의 내년도 R&D 지원 규모는 올해보다 18.7%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고 수준이다.
세부 내용은 ▲ 소재·부품·장비 글로벌 공급망 재편 R&D에 1조5천551억 원 ▲ 시스템 반도체, 미래차, 바이오 등 혁신성장 3대 신산업 등에 9천665억 원 ▲ 디지털 뉴딜에 2천318억 원 ▲ 그린뉴딜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8천592억 원이 각각 투입된다.


이밖에 경제 위기에 따른 고용악화에 대응하기 위한 인력양성사업에 1천543억원, 연구개발 인프라 구축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2천860억 원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사업 참여 희망자들을 위해 1월 19일 부처 합동 설명회를 온라인으로 열고 구체적인 사업 시행계획을 설명할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차전지는 1991년에 처음 상용화가 된 이후 에너지저장장치(ESS), 전기차용 배터리 등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미래차 등 주요 산업 부문에 혁신을 불러일으키는 게임 체인저가 됐다, ‘2050 탄소중립’도 다양한 방면의 기술발전을 통해 실현이 가능할 것”이라며 R&D 지원 강화 의지를 밝혔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