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V-커머스 스튜디오' 패션기업에 무료개방
360도 3D 입체촬영 장비 갖춰

발행 2021년 03월 23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서울시 브이커머스 스튜디오를 이용하는 '패션몬스터(도매)'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서울시가 360도 3D 입체촬영 장비를 갖춘 ‘V-커머스(video commerce) 스튜디오’를 패션 소상공인들을 위해 무료로 개방한다. 제품 사진‧영상을 촬영하고, 라이브커머스를 통해 실시간 판매도 할 수 있는 패션 전용 디지털 콘텐츠 제작공간이다.

 

서울시는 작년 7월 시범오픈 이후 6개월 만에 약 2,200개 업체가 이용할 만큼 인기가 높은 ‘V-커머스 스튜디오’(DDP패션몰 4층 *구 유어스빌딩)에 360도 3D 입체촬영 장비를 도입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 것.

 

360도 3D 입체촬영 장비는 디테일이 중요한 패션제품의 재질, 컬러 등을 실물과 거의 동일하게 촬영 가능한 고급 장비다. 사진작업시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누끼컷’(배경을 제거한 제품단독 컷)을 자동으로 만들어주기 때문에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V-커머스 스튜디오’는 총 150평 규모로, 360도 3D 촬영 전용 스튜디오(1개)와 대형(45평, 1개)‧소형(6평, 3개) 스튜디오 등 총 5개 스튜디오를 갖추고 있다. 사진촬영과 보정을 지원하는 전문인력도 상주하고 있다.

 

중앙홀에는 대형 LED 모니터(가로 510cm×세로 275cm)와 피팅룸, 파우더룸도 있어 라이브커머스를 진행하기에 최적의 장소이기도 하다. 모니터에 제품 이미지 영상이나 실제 착용 사진을 표출해 생동감을 높일 수 있다.

 

서울시 브이커머스 스튜디오를 이용하는 '서울쇼룸(라이브)'

 

또, 전문가 컨설팅도 지원한다. 비즈니스 세일즈 시작 단계의 동대문 도소매 상인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세일즈와 글로벌 비즈니스 프로세스, 디지털마케팅 같은 비대면 세일즈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스튜디오 이용은 선착순 사전 예약을 통해 할 수 있다. 서울 소재 패션 브랜드(여성복, 남성복, 유니섹스, 패션잡화) 사업자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예약은 ‘V-커머스 스튜디오’ 홈페이지에서 한 달 단위로 진행되며, 2주 전 월요일 오전 10시부터 신청가능하다. 예약은 홈페이지 내, ‘RESERVATION’ 클릭 시 연결되는 네이버 예약페이지에서 가능하며, 당일 노쇼 또는 예약시간 24시간 이내 취소 3회, 변경 5회 시에는 한 달간 예약이 불가하다.

 

운영시간은 새벽시간대에 활발한 동대문 상권의 특성을 반영해 평일(월~금) 오전 10시부터 다음 날 새벽 6시까지, 일요일에는 21시부터 6시까지다.(*토요일 및 공휴일 휴무) 보다 많은 업체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1일 최대 4시간으로 제한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시 V-커머스 스튜디오가 코로나19로 침체된 동대문 도소매 상권을 비롯한 패션 소상공인들에게 비대면 비즈니스 사업으로의 전환기지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며 "비대면 비즈니스를 준비하거나 운영 중인 패션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