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보다 더 가치 있는 소재, 소비자가 알아봅니다”
김호종 오쏘앤코 사장

발행 2021년 01월 04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김호종 오쏘앤코 사장(사진=박시형 기자)
김호종 오쏘앤코 사장(사진=박시형 기자)

 

 

‘씬다운’ 국내 도입, 깃털 압축 ‘패브릭 다운’ 수요 급증 
일반 다운 대비 8배 비싸… 마케팅 아이디어로 승부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올 겨울 화제의 중심에 선 소재 브랜드가 있다.


바로 이탈리아 소재 업체 니피(NIPI)사가 만든 ‘씬다운’이다. ‘씬다운’은 거위털을 압축해 만든 일명 ‘패브릭 다운’이다. 깃털이 없는, 자를 수 있는 다운 충전재로, 얇고 가벼워서 기존 충전재에 비해 옷의 맵시를 탁월하게 살릴 수 있다. 


지난 겨울 아웃도어 ‘K2’는 업계 처음으로 ‘씬다운’을 적용한 ‘씬에어’ 다운을 출시해 완판을 기록했다. 젊은 층 호응과 감각있는 브랜드의 이미지는 덤으로 얻게 됐다.

 

K2_씬에어 라이트

 

‘씬다운’의 국내 디스트리뷰터인 오쏘앤코는 지난해 공급량이 3배 가량 늘었고, 삼성, LF, 코오롱, 한섬 등 파트너사는 두 배로 늘었다고 밝혔다. 


‘씬다운’을 국내 처음 도입한 오쏘앤코의 김호종 사장은 “니피사 파올로 보도(Paolo Bodo) 회장의 패션 비즈니스 감각과 씬다운의 혁신성에 매료됐다”고 말한다. 


이탈리아 국가 대표 테니스 선수 출신인 파올로 보도 회장은 컬러TV 시대에 맞춰 화이트앤블랙 위주의 테니스복을 컬러풀하게 탈바꿈시킨 장본인. 스포츠웨어 ‘휠라’가 그의 손에서 탄생했다. 


김호종 사장과 파올로 회장은 10년 전 ‘미스식스티’ 본사 회장과 한국 법인 투자자로 처음 만났다. 이후 ‘씬다운’을 런칭한 파올로 회장이 한국 파트너로 김 대표를 다시 찾으면서 인연이 이어졌다.  


그는 사업 초기 아웃도어와의 직접 경쟁을 피하기 위해 ‘얇고 가벼우며 스타일리시한’ 간절기 아이템부터 공략했다. 이후 고가의 ‘씬다운’을 적용할만한 명성과 품질을 갖춘 브랜드를 추려내니, 40여 곳에 불과했지만, 이들을 집중 공략하기로 했다. 

 

 

김호종
김호종 오쏘앤코 사장(사진=박시형 기자)

 


김 사장은 “영업 출신이 아닌 한섬 출신 디자이너를 고용, 명품 수준의 의류 샘플을 만들었다. 풀풀 날리는 깃털이 아닌, 압착된 패브릭 모양의 실물을 직접 보여주자 주문량이 늘기 시작했다. 디자이너들의 창의력에 불을 당긴 것”이라고 말했다. 


마케팅 전문가인 김호종 대표는 ‘브랜드보다 더 가치 있는 소재’로 ‘씬다운’을 포지셔닝 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 씬다운은 일반 다운에 비해 8배 이상 비싸지만 옷 전체가 아닌 ‘부분 적용’을 시도해 히트를 치고 있다. K2 점퍼는 등 부분에, ‘스파이더’의 러닝 재킷은 가슴 부분에 씬다운을 적용했다.   

 

 

오쏘앤코는 현재 남녀성복, 골프웨어, 아웃도어, 스포츠를 비롯 도미노 피자 배달 박스, 학생복, 승복, 한복까지 다양한 영역에 씬다운을 공급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이, 가장 다양한 거래선을 개발해낸 김 사장에게 이탈리아 본사는 중국 사업권까지 맡겼다.  


김 대표는 새해에 더 큰 기대를 걸고 있다. 그는 “캠핑, 베딩 등 신규 카테고리를 개발하고, 리사이클 ‘씬다운’도 본격 출시된다. 리사이클 제품은 필파워와 복원력이 뛰어난데 가격은 기존보다 30% 저렴하다. ‘커버낫’ 등 유력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들과 이미 거래가 시작됐다”고 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