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hot 플레이스 - ‘오에프알 서울’ 서촌점
서울에서 느끼는 파리(Paris)의 풍경

발행 2021년 02월 23일

박시형기자 , pshphoto@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시형 기자] 성수동에서 서촌으로 이전한 ‘오에프알 서울(Ofr SEOUL)’은 프랑스 파리, 마레 지구에 위치한 북샵 ‘오에프알 파리’를 모티브로 한 매장이다. 


Ofr은 Open, Free, Ready의 약자이며, 제로 프랑(Zero Franc)의 자유를 의미하기도 한다.


단독주택을 개조해 만든 이 매장은 내부의 풍경들이 마치 파리에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매장 1층에는 파리에서 건너온 책, 오에프에알의 티셔츠, 에코백 등 다양한 굿즈들을 만나볼 수 있다. 햇살이 잘 드는 2층은 해외에서 셀렉한 빈티지하고 유니크한 의류, 액세서리, 패브릭 등 ‘미라벨’의 상품을 판매한다. 

 

● 회사명: 미라벨 (대표 박지수)
● 구성: 의류, 잡화, 도서
● 위치: 서울특별시 자하문로 12길 11-14
● 오픈시간: 11:00~20:00(월요일 휴무)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