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타나 밀라노’ 신세계백화점 본점에 신규 매장 오픈

발행 2019년 05월 16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가죽 제품에 대한 최고 노하우를 가진 100년 전통의 이탈리아 브랜드 ‘폰타나 밀라노 1915’를 서울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이탈리아 최고급 명품 브랜드 ‘폰타나 밀라노 1915(Fontana Milano 1915)’가 지난달 25일 신세계백화점 본점 3층에 신규 매장을 오픈했다.

 

‘폰타나 밀라노 1915’는 1915년 귀도 파에라치가 설립한 핸드백 브랜드로 메이드 인 이태리 장인 정신을 바탕으로 최고급 가죽 제품을 생산하는 것으로 명성이 높다.

 

2016년 국내에 처음 런칭했으며 현재 청담동 명품 거리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운영하고 있으며 백화점 입점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신규 매장은 밀라노에 위치한 공방, 청담동 플래그십 스토어와 동일한 콘셉트로 꾸며졌다. 동서양의 분위기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듯한 인테리어 디자인이 돋보인다. 

 

화려한 플라워 패턴 벽지와 앤티크한 나무 바닥의 조화는 클래식함을 바탕으로 창조적인 디자인을 보여주는 브랜드의 가치를 상징한다. 밀라노 현지 공방의 모습을 표현한 다른 벽면은 브랜드의 우아하면서 서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여기에 내부를 채운 각종 장식장과 가구들은 현대적이면서 독창적인 느낌을 더한다. 

 

먼저 전통적인 말 안장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한 새로운 컬렉션 첼시를 만나볼 수 있다. 

 

오랜 시간 동안 사랑 받고 있는 폰타나 밀라노 1915의 대표 가방 에이 백도 판매된다. 직선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며 유행을 타지 않는 클래식하고 우아한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제품이다.

 

클래식 라인을 현대적인 직선미로 변형시킨 툼툼, 여성스럽고 콤팩트하면서 볼륨감 있는 디자인의 미모사도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도 폰타나 밀라노 브랜드의 역사가 담긴 아카이브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피렌체 스타일의 실크 스카프 컬렉션도 국내 최초로 공개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