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그룹형지, 크로커다일 창시자 다토 탄 회장 흉상 제막

발행 2019년 07월 02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패션그룹형지(회장 최병오)가 7월 1일 '크로커다일레이디'의 오리진 브랜드인 크로커다일 인터내셔널의 다토 탄 회장의 흉상 제막식을 가졌다.  
 
여성복 브랜드 '크로커다일레이디'의 성공의 주춧돌이 된 크로커다일 인터내셔널의 설립자 다토 탄 회장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탄 회장의 흉상을 제작,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그룹 본사 1층 로비에 전시한다. 7월 1일 역삼동 사옥 이전 10주년도 기념했다.

이번 전시는 크로커다일 재단을 중심으로 다토 탄 회장의 기업가로서의 여정을 돌아보고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고자 기획됐다. 그리고 다토 탄 회장의 정신을 이어받아 장수 브랜드가 되겠다는 의지도 담았다.   

 

크로커다일은 다토 탄 회장이 1947년 설립한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의류 단일 품목에서 시작해 품목 다양화와 라이센싱 사업으로 비즈니스 영역을 확장하며 전 세계 3000여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패션그룹형지와 크로커다일 인터내셔널은 199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싱가포르 브랜드 ‘크로커다일’은 남성복만 판매하고 있었다. 최 회장은 여성복 사업을 하기 위해 무작정 탄 회장을 찾아갔다. 여성복으로 갈고 닦은 노하우로 온 국민이 입을 수 있는 여성복을 만들겠다 제안했다. 탄 회장은 최 회장을 믿고 ‘크로커다일레이디’ 라이선스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이후 크로커다일레이디는 국내에서 합리적 가격에 좋은 품질을 인정받으며 국내에서 어덜트 캐주얼이라는 블루오션을 개척했다.

 

최병오 회장은 평소 “사업뿐 아니라 사회에 기여하는 탄 회장의 좌우명을 듣고 명품인생을 살아야겠다고 평생의 멘토로 삼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탄 회장의 좌우명은 ‘생각은 창의적으로, 일은 근면하게, 곤경에 처했을 때는 긍정적으로, 성공에는 겸허하게 임한다’이다. 최 회장은 이 좌우명을 이번 흉상 옆에 새겨넣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