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프렌즈, ‘MAKR X LINE FRIENDS BROWN LIMITED EDITION’ 글로벌 런칭

발행 2020년 03월 24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라인프렌즈(LINE FRIENDS)’가 전세계  트렌드 세터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미국 가죽 브랜드 메이커(MAKR)’와 손잡고 ‘MAKR X LINE FRIENDS BROWN LIMITED EDITION(메이커 X 라인프렌즈 브라운 리미티드 에디션)’을 글로벌 런칭한다.

 

메이커(MAKR)는 미국 플로리다의 수작업 가죽 디자인 스튜디오로, 2009년 유명 남성지 GQ베스트 지갑으로 메이커 제품을 선정하면서 국내에도 알려지기 시작했다. 메이커는 디자이너의 스케치 작업 후 공장에서 양산되는 것이 아닌, 제작자가 직접 스케치부터 패턴 구성, 제품 완성까지 모든 제작 과정에 관여하는 장인 정신과 가죽 제품뿐 아니라 건축 기법을 활용한 공학적 정교함으로 전세계 마니아층을 확보하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메이커 X 라인프렌즈 브라운 리미티드 에디션은 부드러운 스웨이드 가죽 표면에 라인프렌즈의 브라운이 디자인된 파우치를 비롯, 정교한 손바느질로 마감되어 수납성과 빈티지한 디자인을 갖춘 카드 지갑, ‘브라운의 얼굴이 메인인 키 체인 등 총 3종으로 구성됐다. 이번 콜라보레이션 제품은 최상급 품질을 자랑하는 미국 호윈 레더(Horween Leather)’사와 위켓 앤 크레이그(Wickett and Craig)의 가죽을 사용해 특별함이 더해졌다.

 

 

특히 브라운의시크한 매력을 가진 귀여운 얼굴이 특징인 키 체인은 이번 콜라보레이션을 위해 특별  제작한 것으로 심플해 보이는 것과는 달리브라운의 입체감을 살리기 위해 얇은 가죽을 층층이 겹쳐 브라운의 얼굴을 구성하고 덧칠, 재봉, 접착 등 여러 과정을 수작업으로 거쳐 탄생되었다.

 

메이커 관계자는 브롬톤, 뱅앤올룹슨 등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들과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현대적이면서도 유머있는 제품을 선보여온 라인프렌즈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메이커 기존 팬뿐만 아니라 가죽의 멋스러움을 원하는 더 많은 소비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소장가치 높은 제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메이커 X 라인프렌즈 브라운 리미티드 에디션은 라인프렌즈의 국내 공식 온라인 스토어, 글로벌 온라인 셀렉트 샵 라인프렌즈 컬렉션 (LINE FRIENDS COLLECTION)’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추후 331일부터는 라인프렌즈 플래그십 스토어 강남점, 명동점, 홍대점에도 런칭된다.

 

한편, 라인프렌즈는 덴마크의 글로벌 오디오 및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뱅앤올룹슨’, 글로벌 서체 브랜드 ‘헬베티카’, 독일 명품 카메라 브랜드 ‘라이카’, 프랑스 대표 럭셔리 브랜드 ‘레페토’, 스위스 명품 스테이셔너리 브랜드 ‘까렌다쉬’ 등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들과 색다른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선보이며 기록적인 완판 신화를 이어온 바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