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투의 스트리트캐주얼 ‘NSAD’ 이달 말 출격

발행 2020년 07월 09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성수동 오리진’ 감성 제안

온라인 20대 남성 공략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케이투코리아그룹(회장 정영훈)이 이달 말 ‘NSAD’를 정식으로 런칭한다.

 

NSAD는 케이투코리아그룹이 2년여 간 준비한 신규 사업으로, 테크웨어를 기반으로 한 스트리트 감성의 캐주얼웨어를 제안한다.

 

이달 말 자체 쇼핑몰 오픈과 함께 자곡동 본사와 성수동에 위치한 자사 복합매장에 입점할 예정이다. 또 8월 중순부터는 ‘무신사’ 등 주요 플랫폼으로 진출한다.

 

무엇보다 K2, 아이더, 와이드앵글, 다이나핏 등 그 동안 선보여 왔던 대중을 겨냥한 정통 패션사업이 아닌 ‘20대 남성’과 ‘온라인’이라는 콤팩트한 전략의 브랜드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20대 남성을 메인 타깃으로 온라인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 디자인 역시 대중적이기 보다는 마니아적 성향이 강하고 트렌디한 소비층을 겨냥한다.

 

 

 

NSAD는 ‘No Strings Attached(아무 조건이 없는)’의 약자로, 어떠한 조건과 제약이 없는 자유로움을 지향한다. 소재나 디자인, 아이템 역시 구분을 두지 않고 젊은 층들이 선호하는 자유로운 스트리트 감성을 표현한다.

 

그래픽은 성수동을 오리진으로 성수동 안에 있는 자동차 창고와 공구를 모티브로 한 그래픽을 선보인다. 또 테크웨어를 기반으로 하듯 활동성과 활용성이 뛰어난 실용적인 디자인을 추구한다.

 

2020 F/W시즌 주력 아이템은 트랙슈트, 스웨트셔츠, 후디, 바람막이, 다운점퍼 등으로, 특히 트랙슈트는 시그니처 아이템으로 키운다. NSAD만의 차별화된 소재와 디자인의 트랙슈트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