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2020년 2분기 경영 실적 발표

발행 2020년 08월 10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인터파크가 7일 공시를 통해 20202분기 경영 실적을 발표했다.

 

인터파크의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7,660억 원(천만 원 단위 반올림, 이하 同)으로 전년 대비 8.7%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103억 원을 기록했다.

 

금번 인터파크 2분기 실적은 구 인터파크홀딩스(존속 법인)와 구 인터파크(소멸 법인)의 합병 이후 처음 나온 분기 실적이나, 합병기준일이 지난 72일이므로 양사 합병 전의 실적에 해당한다.

 

합병 전 기준으로 구 인터파크의 2분기 매출액은 811억 원, 영업손실은 148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국내 소비심리 위축과 업황 악화로 주력 사업인 투어∙ENT(Entertainments & Tickets) 사업에 큰 타격을 입었다. 전 세계가 봉쇄조치를 시행하면서 하늘길이 끊겼고, 공연전시업계도 행사가 대거 취소되되었기 때문이다.

 

 

한편, 주요 자회사 아이마켓코리아의 2분기 매출액은 6,899억 원, 영업이익 107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 대비 각각 4.9%, 32.8% 감소했다. 영업이익이 다소 감소한 것은 코로나19의 영향과 더불어 전년 호실적으로 인한 역기저 효과 때문이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2분기는 해외여행 단절, 공연 취소 등 극복하기 어려운 사업 환경으로 인해 실적 악화가 불가피 했다.”며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여전히 힘든 경영 환경이 지속될거라고 예상되지만, 전사적 차원에서 자원의 효율적 배분, 선택과 집중 관점의 마케팅 활동 등의 노력을 지속하는 동시에, 코로나19 이후를 한발 앞서 다양하게 준비하는 이원 전략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