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미어 중가 브랜드 ‘TT뜨개질’, ‘느브원’ 9월 런칭

발행 2021년 07월 21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TT뜨개질, 느브원 품평회 현장

 

구자형 대표, 가치플러스 설립

3040 여성 중가 수요 공략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가치플러스(대표 구자형)가 캐시미어 중가 브랜드 ‘TT뜨개질(TTeugaejil)’과 ‘느브원(nouveau1)’으로 여성복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 회사는 모수인터내셔널 ‘모리스커밍홈’, 나산 ‘예츠’, ‘예스비’ 총괄 등 다수 여성복 에서 활약해온 경력 27년 차의 구자형 대표가 설립했으며, 오는 9월부터 브랜드 전개를 시작한다.

 

구 대표는 “여성복 브랜드의 세분화가 빠르게 가속화되고 있는데 니트 전문 브랜드는 아직까지 고가 존에만 형성돼 있다. 품질대비 합리적인 중저가 브랜드로 빈 시장을 공략, 중저가 니트 시그니처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자인실 총괄에 20년 경력의 송기섭 실장을 영입, 상품 경쟁력을 높였다. 송 실장은 파코라반 기획MD, 시선인터내셔날 기획실장, 쁘렝땅 기획이사를 거쳐 온디맨드 패션디자인그룹 기획이사를 맡아온 니트 전문가다.

 

가치플러스가 두 개 브랜드를 동시 런칭하는 것은 타깃 유통별 이원화 전개를 위해서다. ‘TT뜨개질’은 백화점 이외 유통을, ‘느브원’은 백화점 온라인몰을 메인으로 공략한다. ‘TT 뜨개질’은 올해 오프라인 3개점을 오픈, 테스트를 거친 후 내년부터 본격적인 유통망 확대에 나선다.

 

 TT뜨개질, 느브원 로고

 

‘TT뜨개질’은 ‘남의 마음을 떠본다’는 뜻의 뜨개질을 재해석한 것으로, 지금 시대의 새로운 패션을 통해 여성의 마음과 교감을 나누는 브랜드를 지향한다. ‘느브원’은 ‘새로운, 최신의, 최근에 생긴’이라는 뜻의 프랑스어로, 새로운 패션을 현 시대에 맞게 재해석해 제안하는 브랜드를 지향한다.

 

메인 타깃은 28~36세(서브 타깃 25~48세) 여성이다. 미니멀 클래식(네오 클래식, 소프트 페미닌), 유틸리티 모던(모던 엣지, 아방가르드, 애슬레저)을 컨셉으로 과장되지 않은 자연스럽고 편안한 실루엣과 스타일링, 섬세한 여성의 마인드를 캐주얼하게 표현한 상품을 제안한다.

 

다양한 니트 아이템을 중심으로 풀 코디 착장이 가능하도록 데님, 에슬레져, 경량다운 등 니트에 적합한 풀코디 아이템을 함께 구성한 편집형태의 매장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추동시즌 200모델을 선보이며, 모두 국내에서 생산돼 잦은 신상품 투입 및 빠른 리오더가 가능하다. 자체 상품뿐 아니라 요가복 브랜드 ‘얼데이(errday)’ 상품도 숍인숍으로 구성해 선보일 예정이다.

 

매장 인테리어는 마인드 에이지 타깃인 32살의 옷장에서 영감을 얻은 톤 다운된 차분한 베이지 계열의 옷 방 컨셉으로 니트의 컬러감이 더욱 부각되도록 기획했다.

 

가격은 캐시미어, 라쿤사, 밍크사 등 기능성 원사를 적용한 제품은 10만~30만 원대, 기본 니트는 9만~10만원 미만으로 책정해 선보인다.

 

 TT뜨개질, 느브원 품평회 현장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