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VMH, ‘오프 화이트’ 지분 60% 인수

발행 2021년 07월 21일

장병창 객원기자 , appnews@apparelnews.co.kr

 버질 아블로

 

버질 아블로 보유 지분 40%

루이비통 이외 그룹 내 역할 커져

 

LVMH그룹이 버질 아블로(Virgil Abloh. 40)의 오프 화이트(Off-White LLC) 지분 60%를 인수했다. 이에 따라 버질 아블로는 40%의 지분을 가지고 현재의 루이비통 남성 의류 부문 크레에이티브 직책을 유지하면서 그룹 내에서 더많은 책임을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3년 버질 아블로가 밀라노에서 창업한 오프 화이트의 현재 지배 주주는 아탈리아 밀라노에 본사를 두고 있는 뉴 가즈 그룹(New Guards Group)이다. 뉴 가즈 그룹은 지난 2018년 파페치에 6억7,500만 달러에 인수됐다. 따라서 이번 LVMH의 오프 화이트 인수는 파페치가 실질적인 주인인 뉴 가즈 그룹의 오프 화이트 보유 지분을 인수한 것이다.

 

버질 아블로의 지분 변동은 확인돼지 않았지만, 뉴 가즈 그룹이 보유하고 있던 자기 지분을 가지고 LVMH로 몸을 옮기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계약 체결을 계기로 뉴 가즈 그룹은 LVMH와 라이선싱 계약을 통해 오프 화이트의 파트너로 남게 된다. LVMH는 오프 화이트를 루이비통, 세린느 등과 같은 패션, 가죽 제품 그룹에 편입시킬 방침을 세웠다.

 

앞으로 LVMH가 오프 화이트 브랜드를 어떻게 키워 나갈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그동안 나이키 등 수많은 브랜드들과 활발하게 전개해 온 콜라보레이션의 방향도 주목된다.

 

파트너 선별이 한층 신중해질 수밖에 없고 오프 화이트 플러스 LVMH의 프리미엄도 예상된다.

 

LVMH는 앞으로 버질 아블로가 루이비통 남성 부문 아트 디렉터 직책에 더해 30여 개 브랜드의 와인과 주류 그룹, 50여개 호텔 업무도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직 명확하게 직함이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패션계에서는 그가 최초로 LVMH의 중요한 위치에 발을 딛는 블랙 아메리칸이라고 환호하는 분위기다.

 

‘오프 화이트’는 블랙과 화이트가 융화된 그레이(Gray)를 뜻한다. 오프 화이트의 성장이 인종 차별의 벽을 넘어서는 상징적 의미로 평가되는 이유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