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부평점 매각

발행 2019년 05월 16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롯데 부평점 매각


롯데쇼핑은 롯데백화점 부평점 매각으로 6월 30일 영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롯데는 10일 부평점에서 입점 업체들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부평점은 자산운용사인 마스턴과 모다아울렛 운영사인 모다이노칩이 구성한 컨소시엄이 인수한다. 10일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매매가는 최초 감정가의 절반 수준인 약 350억 원으로 알려졌다.


모다이노칩은 7월 1일부터 12일까지 내부 정리를 마치고 13일부터 영업을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입점 돼 있는 브랜드도 대부분 승계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