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쉐어, 고객 개인정보 유출..."피해 최소화 할 것"

발행 2020년 04월 07일

황현욱기자 , hhw@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황현욱 기자] 스타일쉐어(대표 윤자영)는 허가받지 않은 외부 접속자가 일부 회원 정보에 비정상적인 방식으로 접근한 정황을 발견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회사는 이 같은 사실을 발견한 직후 조치를 취하고 앱과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스타일쉐어는 4일 오후 9 30분경 일시적인 서버 접속 장애의 원인을 파악하던 중, 이상 접근을 발견하고 즉각적으로 모든 외부 접속을 차단하는 조치를 취했다. 회사는 정보통신망법 규정에 따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개인정보유출, 해킹사고 신고를 자진 접수하여 적극적으로 사고 경위 파악과 문제 해결에 나섰다고 밝혔다.

 

외부 접속자가 접근한 것으로 파악된 정보는 일부 사용자들에 대한 아이디, 사용자 이름, 생일, 배송지 정보, 성별, 암호화된 이메일 주소, 암호화된 전화번호다. 이 중 이메일 주소와 전화번호는 암호화 처리되어 있어 해독 및 식별이 불가능하므로 광고성 메일 또는 보이스 피싱 등의 2차 피해 가능성이 없으며, 가장 중요한 정보인 비밀번호는 암호화하여 아예 별도 관리하기 때문에 이번 유출 항목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유출 규모는 보안 전문가 및 관련 기관과 협력하여 파악 중이다

 

스타일쉐어는 사고 직후 사용자들의 정보보호를 위해 삼중 보안 체계를 구축하는 등 보안 경계를 강화하는 조치를 취했다. 먼저 즉각적으로 외부 IP 접속을 차단하고 모든 웹 네트워크 방화벽 설정을 재점검하여 추가 해킹의 가능성이 없도록 했다. 또 지난 5일 오후 2시 웹 로그인 화면에 리캡차(reCAPTCHA, 봇 인식 솔루션) 기능을 적용해 무차별 로그인 시도를 막았다. 추후에도 아마존웹서비스(AWS) 웹방화벽(WAF)을 추가 도입하여 허가받지 않은 외부 접근과 웹 공격을 사전에 차단하는 등 재발 방지에 힘쓸 계획이다

 

회사 측은현재 관계부처에 기술 조사 분석을 의뢰해 구체적인 유출 경위를 파악하고 문제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사용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와 관련하여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 사과드리며, 내부 보안 시스템을 지속해서 강화하고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스타일쉐어는 앱 내 공지사항에 이번 사고와 관련한 자주 묻는 질문(FAQ) 자료를 게재해 개인정보 유출 피해 발생 시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적극 안내하고, 별도의 전담팀을 꾸려 고객 문의를 접수받는 등 사용자 불편과 피해 최소화에 전력을 다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