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중국 온라인 시장 공략
글로벌명품 육성사업단

발행 2018년 12월 21일

전종보기자 , jjb@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동대문시장 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단(단장 장상만, 이하 사업단)이 바이어 라운지를 활용해 중국 온라인 시장을 공략한다.


사업단은 최근 한중 합작 엔터테인먼트 업체인 크리에이트플라이와 공동으로 DDP패션몰 4층에 위치한 바이어 라운지에서 중국 최대 인터넷 쇼핑몰인 타오바오(TAOBAO)에 생방송을 진행하기로 했다.


크리에이트플라이는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시범 방송을 실시했으며, 이 기간 동안 나타난 문제점을 보완해 12월 말부터 내년 6월까지 본격적인 방송에 나설 계획이다.


시범 방송은 웨이상 출신의 쇼 호스트와 국내 모델이 진행했다. 웨이상(微商)은 웨이신이나 위챗 등 모바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품을 판매하고 유통하는 개인 자영업자를 말한다.


타오바오 방송은 동대문시장 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 특화브랜드 ‘DFWM’ 제품 위주로 진행되며, 육성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8개 전통시장 상인연합회에서 추천할 경우 심사를 거쳐 판매할 계획이다. 타오바오는 알리바바가 운영하고 있는 중국 최대 인터넷 쇼핑몰로, 사용자 수가 7억6천만 명에 달한다.


동대문패션도매시장(DFWM) 바이어 라운지는 동대문시장을 찾는 국내외 바이어와 상인들에게 비즈니스 용도의 편의공간을 제공하면서 시장 우수상품 및 특화브랜드를 홍보하기 위해 지난 10월 23일 개관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