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핵심 계열사 CEO 세대교체

발행 2021년 07월 19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이랜드리테일 안영훈 대표 
이랜드이츠 황성윤 대표 선임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이랜드그룹(회장 박성수)은 19일 이랜드리테일과 이랜드이츠의 신규 대표이사로 3040세대 경영자를 선임하는 혁신 인사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유통사업 부문을 담당하는 이랜드테일은 안영훈 대표이사를, ‘애슐리’와 ‘자연별곡’ 등 외식사업 부문을 담당하는 이랜드이츠는 황성윤 대표이사를 각각 선임했다. 안영훈 대표는 1981년생, 황성윤 대표는 1982년생이다. 이로써 1년 6개월간 진행해온 경영자 세대교체를 끝냈다. 


이랜드그룹은 지난 10년간 정체돼 있던 혁신에 다시 불을 붙이겠다며 새로운 이랜드를 이끌 CEO에 대한 전면적인 세대교체를 2019년부터 시작했다. 당시 40세 최운식 대표와 38세 윤성대 대표를 각각 이랜드월드와 이랜드파크에 CEO로 발탁했고,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었다. 


최 대표는 ‘뉴발란스’의 5천억 매출 돌파는 물론 패션사업부 전체의 디지털 전환과 MZ세대 고객 소통 강화 등을 이끌고 있다. 윤 대표는 재무구조 개선과 레저 콘텐츠 강화를 주도하고 있다. 특히 기존 관념에서 벗어나 고객의 24시간을 채울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 그 결과 독채 펜션 컨셉의 ‘켄싱턴 설악밸리’는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만실에 가까운 예약률을 기록 중이다.


이랜드그룹은 주요 고객인 MZ세대를 깊이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는 젊은 경영자들을 전면 배치함으로써 미래 40년 혁신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새롭게 선임한 안성훈 대표와 황성윤 대표의 활약도 기대하고 있다.


안성훈 대표는 유통업계 최연소 CEO다.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한 그는 중국에서 아동복 ‘포인포’와 ‘이키즈’ 브랜드의 성장을 주도했고, 중국 대표 여성복 ‘이랜드’를 연 매출 4천억 원 규모로 성장시켰다. 글로벌 비즈니스 전문가로 역량을 인정받으며 그룹 CHO(최고 인사 책임자)까지 역임했다. 이랜드리테일은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혁신 모델을 주도해 온 안 대표의 리더십이 차세대 유통 모델 혁신에서도 십분 발휘되길 기대하고 있다.


황성윤 대표 역시 업계 최연소 CEO다. 인하대학교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한 그는 HMR(가정간편식)과 배달서비스, 애슐리퀸즈 업그레이드 등 혁신 과제를 진두지휘하며 외식사업 부문의 상장 모멘텀을 이끌어냈다. 특히 ‘애슐리’는 올해 2019년의 실적을 뛰어넘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만큼 황 대표는 ‘애슐리’의 성공스토리를 전 브랜드로 확산하는 것에 주력할 계획이다.

 

[안영훈 대표이사 약력]
■ 연령: 40세
■ 학력: 서울대학교 졸업
■ 주요 경력
2021. 이랜드리테일 대표이사
2021. 이랜드그룹 CHO
2018. 이랜드유럽 ‘만다리나덕’ 지사장
2014. 이랜드중국 ‘이랜드’ 브랜드장
2012. 이랜드중국 ‘포인포’, ‘이키즈’ 브랜드장
2007. 이랜드 입사

 

[황성윤 대표이사 약력]
■ 연령: 39세
■ 학력: 인하대학교 졸업
■ 주요 경력
2021. 이랜드이츠 대표이사
2018. 이랜드파크 ‘애슐리’ 브랜드장
2018. 이랜드파크 외식BU SHO(인사총괄)
2014. 이랜드파크 ‘리미니’ 브랜드장
2008. 이랜드입사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