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뜨와, 전년 동기比 약 50% 신장... 글로벌 공략 나서
아가방앤컴퍼니

발행 2021년 07월 22일

김동희기자 , e_news@apparelnews.co.kr

에뜨와(ETTOI) 닉 카디건(좌) 조안 체크 원피스(우)

 

[어패럴뉴스 김동희 기자] 아가방앤컴퍼니(대표 신상국)의 프리미엄 유아동 브랜드 '에뜨와(ETTOI)'는 1~5월까지의 매출이 전년 동기간대비 50%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에뜨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가장 힘들었던 작년에도 전년대비 24% 매출 신장을 이루며 두 자릿수 성장세를 지켰고 올해는 그 상승 폭이 더 커질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올 상반기에는 신생아를 위한 배냇저고리, 배내 가운 등의 출산세트를 비롯해 3세 이하 아이들을 위한 이너웨어류가 시즌 매출을 견인했고 그 밖에도 매해 선보이는 무지개 시리즈와 세련된 컬러 플레이가 돋보이는 닉 KNIT 바디수트, 조안 체크 원피스의 인기가 높았다.

 

또한 선물 구매 고객 비중이 70%에 육박한 점도 주요했다. 고급스러운 기프트 패키지와 메시지 카드, 정성스러운 포장 서비스로 선물의 가치를 한층 높였고 자연스럽게 SNS를 통해 선물 인증샷들이 꾸준히 생성되며 아기 선물로 입소문이 났다.

 

 중국 상해 구광백화점 에뜨와 매장

 

중국 시장에서도 눈에 띄는 성과를 이어 나가고 있다. 20여 개 정도 수준이었던 매장이 현재 북경, 상해, 항주, 성두, 서안 등 1, 2선 도시의 랜드마크 상권을 중심으로 약 60여 개의 매장까지 확대해 운영 중이며, 중국 내 최고급 백화점인 SKP 백화점 입점하며 입지를 넓혀 나가고 있다.

 

또 현재 일부 동남아 국가에도 진출해 있으며, 향후 글로벌화를 위해 유럽 시장 공략에도 나설 계획이다. 

 

한편, 에뜨와는 일부 충성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해 키즈 라인을 구축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