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百, 샤넬∙루이비통∙디올 슈즈 단독 매장 오픈

발행 2022년 09월 22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사진제공=갤러리아백화점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갤러리아백화점(대표 김은수)이 샤넬, 루이비통, 디올 등의 명품 브랜드 슈즈 단독 매장을 명품관에 오픈한다. 연내 오픈을 목표로 약 5개월간의 리뉴얼 공사를 단행, 국내 최고의 명품 슈즈존으로 재단장한다.

 

갤러리아는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압구정동 명품관의 명품 뷰틱 카테고리 매출 신장률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간 대비 약 27% 신장했다고 밝혔다. 이에 올 F/W시즌 MD개편의 일환으로 럭셔리 슈즈존 리뉴얼을 진행한다.

 

기존 ▲마놀로 블라닉 ▲크리스챤 루부탱 ▲지미추 등으로 구성된 웨스트 3층 명품 슈즈존에 ▲샤넬 슈즈를 비롯해 ▲디올 슈즈 ▲루이비통 슈즈 단독 매장을 추가로 신규 오픈할 계획이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최근 명품 브랜드들의 신발 매출이 지속 신장하며 명품 뷰틱 매출 호조에 견인했다. 별도의 명품 슈즈 단독 매장 오픈으로 웨이팅이 분산돼 고객들이 보다 쾌적하게 명품 쇼핑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갤러리아는 지난 8월 에르메스 남성 팝업 스토어를 선보이는 등 명품 브랜드들의 다양한 특화 매장들을 지속 선보이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