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강혁'과 협업

발행 2021년 05월 03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효성의 에어백 원단을 적용한 '강혁' 컬렉션

 

효성 에어백 적용한 '강혁' 업사이클링 컬렉션 5월 출시

'리젠' 등 친환경 섬유 활용한 의류 제작 협업도 추진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효성첨단소재(대표 황정모)가 에어백 원단을 인더스트리얼 패션 브랜드 ‘강혁’에 무상으로 공급했다고 3일 밝혔다. 특히 이번 협업은 효성 조현준 회장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효성첨단소재가 제공한 에어백 원단은 치수 등 규격이 맞지 않아 판매하지 못하는 제품으로 자켓 700벌을 만들 수 있는 양이다. ‘강혁’은 이를 스키복 컨셉의 자켓, 팬츠 등 의류 23종으로 제작해 5월 초 콜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친환경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강혁’은 최근 글로벌 패션업계에서 주목받는 최강혁, 손상락, 두 디자이너가 운영하는 디자이너 브랜드다. 벤츠 등 자동차에 쓰인 에어백이나 자동차 천장재 등의 소재로 만든 친환경 패션제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외에도 2021 ‘삼성패션디자인펀드(SFDF)’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지난 2019년에는 ‘LVMH 프라이즈’에 참가해 준결승까지 올랐었다.

 

에어백 원단 뿐 아니라 시트벨트용 섬유, 아라미드 섬유, 탄소섬유, 카페트 등 다양한 산업용 소재를 생산하고 있는 효성첨단소재는 이번 지원을 시작으로 ‘강혁’과 소재 공급을 비롯한 다양한 협업을 본격화 할 예정이다.

 

효성티앤씨가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한 ‘리젠’ 섬유 및 다양한 기능성 소재들을 제공하고 ‘강혁’은 이를 티셔츠, 아우터 등의 친환경 의류로 제작해 국내는 물론 해외 수출까지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