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밸류, 국내 최초 NFT 전용 공간 서울숲에 오픈

발행 2022년 09월 22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루프스테이션 서울숲

 

루프스테이션 서울숲’에 NFT 오프라인 플랫폼 내년 9월 오픈 예정

NFT 크리에이터, 스타트업 등 파트너사 위한 업무·문화 복합 공간 마련

NFT 아트 전시회, NFT 음악 콘텐츠 감상 공간 등 다채로운 즐길거리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라이프스타일 디벨로퍼 네오밸류(의장 손지호)가 내년 9월 오픈 예정인 루프스테이션 서울숲을 포함한 성수동 2개 부지를 미래 경쟁력을 갖춘 NFT 전용 공간으로 특화한다. 이어 네오밸류가 소유한 용산 부지에도 NFT 사업을 지속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네오밸류는 국내 최초로 NFT(대체 불가 토큰) 관련 콘텐츠, 기업, 사업자 등을 위한 전용 오프라인 공간을 구현함으로써 오프라인 NFT 시장을 선점하고, 새로운 NFT 생태계를 선보이는 것에 도전한다

 

2025년 준공 예정인 ‘루프스테이션 커넥트는 성수역 인근에 위치해, NFT를 매개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기업과 개인을 연결하는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 역할을 수행한다. NFT에 특화된 미디어 공간을 통해 패션·아트·F&B·음악 등 장르를 불문한 다채로운 고객 경험을 제안할 계획이다. 또한 공간 내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시스템을 마련해 고객에게 최적화된 도시 경험을 제안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두 공간 모두 NFT 전시 공간을 기획해 콘텐츠를 직접 관람하고 작가 및 기존 구매자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오프라인 공간의 장점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소수의 전유물이었던 기존의 NFT 문화에서 벗어나, 젊은 층이 새롭게 유입될 수 있도록 다양한 NFT 전시를 선보여 오프라인 대중화를 이끌 계획이다.

 

네오밸류 관계자는온라인에만 머물던 NFT 콘텐츠를 오프라인 도시공간으로 끄집어내, 사람들에게 새로운 즐길 거리를 만들어주는 것이 목표라며, “성수 지역 일대를 ‘NFT 메카로 조성하고, 이후 네오밸류의 대규모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개발을 준비중인 용산에서 디지털영역까지 확장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를 허무는 새로운 NFT 생태계를 지속해서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