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블랙프라이데이 쇼핑객 1억8000만 명 몰린다

발행 2023년 11월 23일

장병창 객원기자 , appnews@apparelnews.co.kr

 

블랙 프라이데이를 앞두고 캘리포니아주 버뱅크의 월마트에서 할인을 진행하고 있다. 

 

예년에 없는 할인 판매 잔치

의류·가정용품 평균 24% 할인

 

소비자들의 주머니 사정이 어려워도 블랙프라이데이는 미국 최대의 쇼핑 이벤트다. 매년 11월 넷째 주 목요일 추수감사절 다음날인 11월 24일이 블랙프라이데이다. 이어 27일 사이버먼데이까지의 5일이 미국 연말 리테일 대목의 피크다.

 

미국 리테일연합(NRF)은 프러펄인사이트&애널리틱스와 공동 서베이를 통해 블랙프라이데이에서 12월 크리스마스까지 온오프라인을 통한 쇼핑 인구가 1억8,20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보다 1,570만 명이 늘어난 숫자다.

 

8,424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74%가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먼데이 5일간에 쇼핑에 나서겠다고 답했다. 2019년의 69%보다 역시 크게 늘어난 숫자다. 61%가 ‘거부할 수 없는 거래의 매력’을 쇼핑 참여 이유로 꼽았고, 28%는 ‘뿌리 박힌 전통’을 답했다.

 

베인앤컴퍼니가 금년 홀리데이 시즌 경기를 전년 대비 3% 성장으로 몇 년 만에 가장 낮은 성장률을 점쳤지만, NRF는 이보다 후하게 3.6%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월마트, 타깃 등 대형 리테일러들은 경기 전망을 매우 조심스러워하는 가운데 올해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의 특징은 예년에 비해 크게 늘어난 할인 품목과 할인율이다.

 

높은 인플레이션 속 할인 판매는 모순스러워 보이지만 리테일러들로서는 꽁꽁 얼어붙은 소비 심리를 자극하려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기도 하다.

 

시장 조사 업체인 글로벌 데이터에 따르면 의류, 가정용품, 전자제품, 장난감, 게임, 스포츠 용품, 미용 분야 10월 블랙프라이데이 조기 할인율이 평균 24.1%로 2019년 같은 달의 16.7%, 2021년의 12.9%를 크게 앞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어도비 애널리스틱스 데이터에 따르면 온라인 판매 의류 가격의 경우 10월 내내 월초에 비해 9% 낮았으며, 이는 2021년 2%, 2022년 5%에 비해 할인 폭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블랙프라이데이에 할인 폭이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자료=어도비 애널리스틱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