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수 F&F 회장, 한국기업경영융합연구원 운영에 50억 출연

발행 2024년 01월 09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김창수 F&F 회장의 축사하는 모습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F&F그룹의 김창수 회장이 한국 기업의 글로벌 성공 사례 연구를 위해 사재 50억 원을 출연했다. 지난 8일 연세대학교가 설립한 한국기업경영융합연구원(원장 김동훈)의 운영자금이다.

 

한국기업경영융합연구원은 한국적 기업 경영(K-Management) 연구의 세계적 씽크탱크를 만들겠다는 비전하에 설립됐다. 한국 기업의 글로벌 성공 사례를 체계적으로 연구해 성공적인 해외 비즈니스를 지원하겠다는 목표다.

 

연구원 측은 “푸드, 코스메틱, 패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 기업들의 활약과 위상이 높아졌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기업들의 ‘경영’에 대한 관심은 낮다고 판단된다. 한국 기업들의 경영 성공 사례에 대한 깊이 있고 체계적인 연구를 통해 후발 주자들이 나올 수 있도록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수 회장은 개원식에서 “현재 전 세계 기업 경영의 연구는 미국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최근 한국 기업들이 독창적인 경영 능력으로 활약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하며 충분한 연구 가치가 있다. 이를 통해 K-매니지먼트의 위상을 높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실제 김창수 회장이 이끄는 F&F의 대표 브랜드 ‘MLB’는 중국 본토 및 중화권,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의 아시아 국가에서 지난해 약 1조7천억 원의 판매액을 기록하며 K패션의 세계화를 이끌고 있다.

 

특히 디지털 패션 시스템을 선도적으로 도입해 브랜드 팬덤을 구축하고 해외 시장으로 확산시켜가고 있다는 점은 디지털 시대에 맞는 K-경영의 대표적 성공 사례로 손꼽힌다.

 

한편, 초대 연구원장을 맡은 김동훈 교수는 연세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원장을 거쳐 행정 대외 부총장을 겸임하고 있다. 경영학, 경제학, 통계학, 공학, 사회학, 사학 등 다양한 전공 분야의 교수들과 함께 ▲한국 기업의 경영모델에 대한 조사연구 및 학술교류 ▲한국 기업의 경영에 대한 도서 및 사례 출간 ▲한국 기업의 경영에 대한 교육 및 자문 등의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기업경영융합연구원 현판식 기념촬영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