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 창업주 고순이 명예회장 별세

발행 2022년 04월 25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고순이 명예회장

 

밀레의 창립자인 고순이 명예회장이 23일 향년 90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고인은 1966년 밀레의 전신 한고상사를 설립, 수제 등산 양말 ‘에델바이스’를 만들었고, 1990년 ‘에델바이스’를 토털 아웃도어 브랜드로 새롭게 런칭했다.

 

이후 1999년 ‘밀레’의 한국 라이선스 사업을 시작으로 2009년에는 ‘밀레’의 국내 상표권을 인수하며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장, 국내 대표 아웃도어 기업으로 키워냈다.

 

유족으로는 한철호 밀레 대표이사, 한지희 상명대 교수가 있다. 장례는 회사장으로 치른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발인은 26일이다.

 

▲별세: 2022년 04월 23일(토)

▲발인: 2022년 04월 26일(화) 05:30

▲빈소: 서울성모병원 장례실장 31호실

▲장지: 모란공원묘원(남양주시 화도읍)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