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이미지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별세

발행 2024년 03월 29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이 29일 향년 89세(1935년생)에 별세했다.

 

조 명예회장은 故조홍제 회장의 첫 째 아들로 경상남도 함안에서 태어나 일본 와세다 대학을 졸업, 미국 일리노이대 화학공학과 석사를 마쳤다. 1966년 효성의 모태인 동양나이론 울산공장 건설에 참여, 본격적인 경영자의 길을 걸었다.

 

조 명예회장은 1973년 동양폴리에스터, 1975년 효성중공업 설립을 주도했고, 1982년부터 2017년까지 35년간 2대 회장으로 그룹을 이끌어왔다.

 

그는 미국, 일본 등 일부 선진국에서만 보유하고 있던 스판덱스 제조기술을 1990년대 초 독자기술로 개발에 성공,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에 올려놨다. 2011년에는 한국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탄소섬유 역시 독자기술 개발에 성공해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육성해 왔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광자 여사, 장남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차남 조현문 전 효성 부사장, 삼남 조현상 효성 부회장 등이 있다. 장례는 효성그룹장으로 내달 2일까지 5일장으로 치러진다. 이홍구 전 국무총리가 명예장례위원장을, 이상운 효성 부회장이 장례위원장을 맡는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며, 영결식은 내달 2일 오전 8시 열릴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