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란, 원종관 이랜드 전 본부장 CSO로 영입
패션업계 전문가 합류, O2O 사업과 글로벌 전략에 속도

발행 2021년 06월 03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원종관 CSO / 사진제공=발란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발란(대표 최형록)이 이랜드리테일 이커머스 본부장을 역임한 원종관(사진) 이사를 최고전략책임자(CSO)로 영입했다고 3일 밝혔다.

 

CSO 2008년 이랜드그룹 전략본부에 컨설턴트로 입사해 그룹의 주요 전략부서에서 경력을 쌓은 패션 전략통이다. 2017년에는 이랜드의 대표 SPA 브랜드 미쏘와 스파오 본부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이번 원 CSO의 영입으로 발란이 진행할 O2O 사업과 글로벌 전략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앞서 발란은 샤넬과 크리스챤 디올에서 리테일과 디지털 전략을 담당했던 김은혜 부사장을 영입한 바 있다. 김 부사장은 고객 리테일 및 VIP 경험 개선, 글로벌 브랜드 발굴 및 협업, O2O 비즈니스 고도화 등 미래 핵심사업과 고객 경험 극대화라는 임무를 맡았다.

 

한편, 발란은 김 부사장과 원 CSO 외에도 올해에만 패션업계에서 두자릿수 인원이 합류하는 등 패션 전문성을 강화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