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S/S 패션코드’ 풍성한 콘텐츠로 13일 개막

발행 2021년 10월 13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서울패션위크와 패션코드 포스터가 붙어있는 ddp전경

 

10월 13~15 DDP 알림1관 개최 ‘서울패션위크’와 통합 운영

패션문화전시, 싸이월드 미니홈피 등 다양한 콘텐츠 동시 공개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패션문화마켓 ‘2022 S/S 패션코드’가 ‘서울패션위크’와 손잡고 역대 최대 규모로 오늘(13) 개막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이하 콘진원)은 ‘2022 S/S 패션코드’를 서울특별시(시장 오세훈)의 ‘서울패션위크(SFW)’와 통합해 이달 13일부터 15일까지 서울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알림1관에서 온·오프라인으로 병행 개최한다.

 

이번 B2B 패션 수주회는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진행되며 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온라인 화상상담을 진행한다. 127개의 국내 정상 및 유망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가 사전 매칭을 통해 1개 브랜드당 평균 8회 이상의 해외 바이어 온라인 수주 상담( 1,000건 이상)을 진행하고, 바이어에게 직접 시착된 의상을 선보일 수 있도록 피팅모델을 지원하는 등 비대면 상황에도 실제 계약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국내 바이어들은 패션코드 오프라인 수주회를 통해 2022 S/S 신제품을 가장 먼저 만나볼 수 있다. 바이어들은 사전 예약을 통해 입장할 수 있으며, 입장시 방역 키트를 제공하는 등 방역 관리에도 철저를 기했다.

 

이번 2022 S/S패션코드 패션문화전시에서는 패션과 음악을 주제로 13일부터 3일간 음악과 패션의 만남 사운드인패션을 전시한다.

 

엘비스 프레슬리, 비틀즈, 지미 핸드릭스, 데이비드 보위, , 마돈나, 마이클 잭슨 등 당대 뮤지션들의 음악과 패션의 연결고리를 소개하고, 샤넬과 퍼렐 윌리암스, 루이비통의 버질아블로와 칸예 웨스트, 디올의 킴 존스 트레비스 스캇 등 패션 디자이너와 뮤지션들의 흥미로운 최근 협업 사례들도 살펴본다. 해당 전시는 패션코드 행사장 안에 설치되며, 패션코드에 참가하는 바이어와 패션관계자에게 무료로 제공된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현장 참여가 어려운 일반 대중들을 위해 패션코드 행사장 곳곳을 엿볼 수 있도록 싸이월드의 미니홈피를 오픈해 운영한다. 특히 패션코드를 테마로 제작된 미니미와 미니룸을 싸이월드 최초의 3D 버전으로 선보이며, 사진첩을 통해 현장사진 및 영상 등도 공개된다.

 

사전예약을 하지 못한 바이어는 방문 당일 현장 등록을 통해 입장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패션코드 공식 홈페이지, 코카패션 인스타그램, 패션코드 싸이월드 미니홈피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