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경] 플미꾼(명품 리셀러)과의 전쟁

발행 2021년 11월 09일

어패럴뉴스기자 , appnews@apparelnews.co.kr

이재경의 ‘패션 법 이야기’

 

출처=샤넬

 

샤넬과 롤렉스 등 명품업체들이 일명 플미꾼, 리셀러 차단을 위해 '구매제한'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오픈런(매장 문이 열리자마자 달려가는 것)을 조장하는 것은 물론 브랜드 가치를 훼손한다는 이유에서다. 플미꾼은 인기 명품 제품을 구매한 후 프리미엄을 붙여 되파는 업자를 말한다. 실제 7월 샤넬 가격 인상 직후 유명 명품 커뮤니티에는 클래식백을 950만 원에 판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샤넬코리아는 가장 인기 있는 '클래식백 블랙'을 1년에 1인당 1개만 구매할 수 있는 '쿼터제'(할당제)를 운영하고 있다. 보이샤넬·코코핸들 등 또 다른 인기 핸드백도 구매 제한이 걸린 것은 마찬가지이다. 클래식백 보다 구매 조건은 덜 까다로운 편이지만 2달에 2개로 구매 제한을 두고 있다. 지갑류는 한 달에 최대 3개까지만 구매 가능하다.

 

아울러 샤넬코리아는 지난 1일부터 부티크 경험 보호정책에 따라 '판매유보고객'에게 서비스 제공을 거부할 수 있는 조항을 신설했다. 여기에 분류되는 고객은 매장 대기 등록 자체가 불가하다. 대기 등록에 이름을 올렸다 하더라도 취소 또는 퇴장 지시를 받게 된다.

 

롤렉스도 1인당 구매 가능 개수를 제한하고 있다. 다만 점포별 구매 제한 기준이 상이하다. 예컨대 일부 매장은 1년에 클래식·프로페셔널 라인을 1개씩 구매가 가능하다. 또 다른 매장에선 1년에 남·녀 제품 1개씩 총 2개가 구매 가능하다.

 

일반적인 경우 업체들은 '많이 팔릴수록' 좋다. 하지만 명품은 단기 실적보다는 장기적인 브랜드 가치 유지를 더 중시한다. 명품 업체들이 플미꾼 차단을 위해 구매제한을 거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실제 명품의 브랜드 가치는 브랜드 존속과 직결돼 있다. 만약 수요보다 공급이 많아지면 명품의 가치는 하락할 수밖에 없다.

 

프랑스 패션 브랜드 '피에르 가르뎅'도 초창기 하이엔드 브랜드로 주목받았지만, 양말·우산 등에 라이선스를 남발하기 시작하면서 브랜드 가치가 하락했다. 잘 팔린다고 해서 명품 기업들이 무분별하게 상품군을 늘리지 않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지난해 한국로렉스의 매출은 2329억원에 그쳤다. 이는 전년 대비 약 20% 줄어든 액수다. 영업이익도 49% 감소한 283억원에 그쳤다. 언뜻 보면 롤렉스의 인기가 줄어든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공급 제한 정책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명품 중의 명품' 에르메스도 엄격한 재고관리로 핸드백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다. 수천만원을 호가하는 버킨백이나 켈리백을 구매하려면 주얼리·신발 등 비교적 저가 품목으로 실적을 쌓아야 구매할 수 있다는 건 명품업계에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그렇다면 법률 전문가들을 명품의 이러한 구매제한 정책을 어떻게 판단하고 있을까.

 

‘이연랑 법률사무소'의 이연랑 변호사는 샤넬의 정책이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공정거래법)상 '부당한 거래 거절'인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해당 법률 제23조 제1항 제1호는 "부당하게 거래를 거절하거나 거래의 상대방을 차별해 취급하는 행위'를 해선 안 된다고 규정한다. 이 변호사는 샤넬의 정책이 일부 특정 고객과 거래를 하지 않겠다는 '부당한 거래 거절'이 문제 될 수 있다고 했다. 다만, "이는 말 그대로 '부당하게' 거래를 거절하는 경우에 해당한다"며 "거래를 거절한 자체만으로는 문제 삼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했다. 단순히 고객과 거래를 거절했다고 불공정거래라고 말할 수 없다는 것이다. 더욱이 이것이 매장 영업을 보호하고 브랜드 관리를 위한 조치였다고 주장하면 샤넬 측이 유리하다고 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