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화] 똑똑한 직원들을 모아두고도, 바보 같은 결과물을 내는 방법

발행 2022년 06월 07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백종화의 ‘리더십 이야기’

 

출처=게티이미지

 

한 기업의 CEO와 코칭 세션을 하다 ‘똑똑한 직원들이 바보 같은 결과물을 반복해서 만들어 내는 이유’에 대한 주제로 대화를 나누게 되었다.

 

CEO 입장에서는 참 답답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입사했을 때는 정말 똑똑하고 일 잘하던 직원이었는데, 많은 직원들이 시간이 흘러 다시 보니 전혀 똑똑하지 않은 바보 같은 말과 행동을 반복하고 있더라는 얘기였다.

 

똑똑한 사람들을 모아놓고 바보 같은 결과를 만들어 내는 가장 쉬운 방법이 있다. 어떤 조직은 “이게 가능해?”라고 생각될 정도로 뛰어난 사람들이 모여있다. 나 역시 그런 조직을 보고 크게 놀란 적이 있었는데, 중요한 것은 그러한 조직들이 모두 뛰어난 성과와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이었다. 비즈니스 모델이나 외부 환경 요소들을 다 제거하고 볼 때의 말이다.

 

반대로 경력이나 경험이 부족한 사람들이 모여 탁월한 결과를 만들어 내는 조직도 있다. 평범한 사람들이 모여 비범한 결과를 만들어 낸다고 이야기하는 ‘우아한형제’ 같은 회사의 이야기처럼 말이다.

 

​그러한 기업들의 특징은 무엇일까. 많은 부분 중 공통점은 '리더'의 탁월함이다. 지식과 인사이트를 갖추고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역량 등 탁월함을 갖춘 CEO가 그러한 기업의 ‘비결’이다. ​​

 

하지만 다른 부분이 있기도 하다. 첫 번째는 다른 생각을 자유롭게 할 수 있고,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는 조직문화이고, 두 번째는 자신과 다른 생각을 들어주고, 자신의 실패와 실수 그리고 모르는 것을 구성원들에게 언제든지 공유하는 리더십이 있는가이다. ​

 

우리는 이를 심리적 안전감이라고 이야기하는데, 심리적 안전감이라는 조직문화와 심리적 안전감을 가지고 있는 CEO가 이끄는 조직과 그렇지 않은 조직의 차이라고 할 수 있다.

 

​똑똑한 직원들을 모아두고도, 바보 같은 결과물을 만드는 방법은 간단하다. ​

 

첫째, 그 똑똑한 사람들에게 새로운 생각, 기존과는 다른 생각을 할수 있는 기회를 빼앗으면 되고, 두 번째로, 그들의 다양한 아이디어와 의견들을 무시하고, 말하지 못하도록 만들면 된다. ​

 

CEO는 심리적 안전감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그래야 조직의 리더와 구성원들에게 심리적 안전감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CEO가 심리적 안전감을 가지는 방법 중 조직의 성과를 제외하고 생각해 볼 주제는 몇 가지 있다. 하나는 자신이 가진 지식과 경험이 정답이 아니고 더 나은 방법이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갖는 것이고, 과거의 성공 방식이 현재와 미래의 성공을 담보하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을 갖는 것이다.

 

이를 위해 CEO는 끊임없이 외부 사람들을 만나서 나와는 다른 그들의 지식과 경험, 방법을 학습해야 하고, 우리 회사에는 없는 지식과 경험을 가진 외부 인재들을 만나고, 교제하며 영입할 수 있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회사의 리더와 직원들이 조직의 비전과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자신들의 생각과 의견을 조금 더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CEO인 자신도 모르는 것이 있으며, 실수하고 실패한다는 이야기를 자주 해야 한다.

 

CEO의 심리적 안전감이 없이는 조직과 구성원들의 심리적 안전감도 없다는 것을 꼭 기억하자.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