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사내벤처 브랜드 ‘던스트’ 독립법인 출범

발행 2021년 04월 21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사진제공=던스트

 

브랜드 런칭 2년만에 씨티닷츠 독립법인으로 출발

LF의 첫 스핀오프 사례, 지원 및 경영 효율성 높여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생활문화기업 LF(각자대표 김상균, 오규식)가 사내벤처로 인큐베이팅 하던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던스트(DUNST)’를 분할해 독립법인 '씨티닷츠'를 설립한다.

 

던스트가 20192LF의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으로 탄생한지 약 22개월 만에 새로운 자회사로 출범하게 됐다. LF는 해당 사업부문의 자율적이고 전문적인 의사결정이 가능한 지배구조 체계를 확립해 빠르고 유연한 벤처 정신을 고취시키고, 급변하는 환경 속 경영 효율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던스트는 고감도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로, ‘스핀오프(회사분할)’ 제도를 도입해 배출한 LF 스타트업의 첫 사례로 기록됐다. MZ 세대 직원들이 주축이 되어 기획, 생산, 영업, 마케팅 등에 걸친 모든 의사결정을 절차나 규정에 얽매이지 않는 방식으로 운영해왔다.

 

 

유통또한 LF 자체 이커머스 플랫폼 LF몰 외에도 무신사, W컨셉, 29CM 등 외부 온라인 편집숍과 협업을 통해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MZ 세대 고객 니즈를 적극 반영해 고객 신뢰도를 쌓았다. 지난해 1월에는 파리 로미오(Romeo) 쇼룸으로부터 입점 제안을 받고 프랑스에 진출한 바 있으며, 중국 티몰(Tmall), 대만 니하우(NIHOW), 일본 시부야 파르코(Shibuya Parco) 등 글로벌 유명 온오프라인 패션 플랫폼에 잇따라 진출했다.

 

독립법인 씨티닷츠(CTDOTS)단편적 사실로부터 결론을 도출하다라는 의미를 담은 커넥트 더 닷츠(CONNECT THE DOTS)’의 약자로 지어졌다. 향후 던스트 외에도 차별화된 남성복, 여성복 브랜드들을 추가로 런칭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을 중심으로 유통망을 공격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LF는 현재 대표이사 직할로 편제해 독립적으로 운영중인 일꼬르소와 앳코너 등 온라인 플랫폼 기반의 브랜드들도 향후 스타트업 체제로 전환시켜 대응력과 속도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나아가 디지털 콘텐츠를 갖춘 신진 브랜드를 적극 발굴하고 투자하는 등 협업의 범위를 넓혀갈 예정이다. 

 

한편, 씨티닷츠는 임직원들에게 스톡옵션 및 상여금을 부여하는 등 성과에 따른 결실을 공유해 주도적으로 일하는 조직문화를 정착시키고 성장 가능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조직 구성은 던스트 사업부 직원들 가운데 합류 희망자로 꾸려지며, 던스트 브랜드 런칭을 주도한 유재혁 총괄 디렉터가 대표이사직을 맡는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