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메르, 한남동에 국내 첫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발행 2023년 11월 28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사진=르메르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부문장 이준서)의 프랑스 컨템포러리 브랜드 '르메르(LEMAIRE)'가 서울 한남동에 국내 첫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르메르'는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2023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과 해당 매장에서만 독점으로 전개되는 협업 상품을 선보인다.

 

이탈리아 가죽 액세서리 브랜드인일 부세토(IL BUSSETTO)’와 협업한 가방, 카드 케이스, 에어팟 케이스 등이다. 이 중 허니 진저(HONEY GINGER) 컬러는 전 세계에서 오직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만 판매한다. 또 국내 최초로 프랑스 브랜드메드에렌(MAD ET LEN)’과 협업한 디퓨저와 캔들도 단독으로 운영한다.

 

이번 스토어는 1970년대에 지어진 약 69 규모의 2층 주택을 개조해 편안하고 아늑한 감성의 플래그십 스토어를 구성했다. 주택과 부티크의 경계를 허무는이라는 공간을 통해 르메르의 컬렉션을 더욱 조화롭게 보여준다.

 

전통 공예를 현대적 시선으로 재해석하는 국내 ‘LTH 스튜디오의 건축가이자 공간 디자이너인 임태희와 협업해 '르메르'의 세심한 큐레이팅과 한국의 전통적인 요소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감각적인 공간을 연출했다.

 

매장은 순백색의 벽돌 담장으로 둘러싸인 넓은 정원 사이에 위치한다. 매장 내부에는 오디나무 껍질로 만든 한지로 채운 벽면을 비롯해 옻칠한 가구, 솜으로 채워진 누비 커튼 등 한국의 장인 정신이 돋보이는 요소들이 곳곳에 배치됐다

 

또 '르메르'는 브랜드가 지닌 정통성과 본연의 아이덴티티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파리 플래그십 스토어를 구성하는 시그니처 요소들을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에도 동일하게 적용해 전 세계 매장 간에 연결성을 강조했다.

 

국내 목재에 엔조 마리(Enzo Mari) 디자인을 접목한 의자, 천연 섬유로 짜여진 아바카(Abaca) 매트, 따뜻한 톤의 베즈마트(Bejmat) 타일 등 우아하면서도 기능적인 요소들로 브랜드 감성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공간을 창조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