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1분기 영업이익 154% 증가... 3년만에 1천억대

발행 2021년 05월 13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이마트(대표 강희석)가 올해 1분기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이마트는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54.4% 증가한 1232억원으로 증가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이로써 이마트는 3년 만에 1분기 영업이익에서 1000억원대 흑자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순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1% 증가한 5조8958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3.1% 증가했고, 별도 기준 총매출액은 4조1972억원, 영업이익 1130억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10.8%, 32.2% 증가했다.

이는 오프라인 점포 경쟁력 강화로 할인점과 트레이더스 매출이 신장했고, SSG닷컴의 적자폭을 개선하며 온·오프라인을 모두 잡은 데 따른 결과다.

우선 이마트 할인점 매출은 전년비 8% 증가한 3조19억원, 영업이익은 6.9% 증가한 912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마트측은 오프라인 점포 경쟁력 강화 전략 덕분에 기존점 신장률이 7.9%로 증가한 영향이 큰 것으로 평가했다.

트레이더스 매출은 전년비 25% 증가한 8387억원, 영업이익은 37.9% 증가한 240억원을 기록하며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나갔다. 기존점도 15.7%로 큰 신장세를 보였다.

 

특히 올해 이마트 1분기 실적 중 눈여겨볼 점은 주요 연결 자회사들의 실적이 크게 증가한 점이다.

SSG닷컴, 이마트24 등 주요 연결 자회사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19억 증가하며 이마트 연결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지난 2018년에 이어 3년만에 1000억원대 흑자를 기록했다.

 

SSG닷컴과 이마트24는 적자폭을 크게 줄였다.

 

SSG닷컴은 영업손익을 전년비 166억원 개선해 31억원 적자를 기록했고, 이마트24는 영업이익 53억원 적자로 전년비 27억원을 개선했다.

 

신세계푸드 영업이익은 전년비 91억원 증가한 51억원으로 흑자 전환했으며, 신세계TV쇼핑·프라퍼티·I&C 등도 흑자를 이어가며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