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마당
재난지원금 사용처, 더 세심한 정책은 어려운가

발행 2021년 10월 18일

어패럴뉴스 , appnews@apparelnews.co.kr

백화점에 입점해 있다는 이유로, 재난지원금의 효과조차 전혀 미치지 않는 중소 업체들은 요즘 속이 터진다.


지난해부터 지원금 사용처에서 대형유통을 무조건 제외시키는 정책에 문제를 제기하는 시각이 적지 않았는데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  


대형마트의 경우는 일부 매장에서 사용이 가능하다지만, 소비자들에게 자세히 전해지지 않아, 역시 그 효과를 못 보고 있다. 


백화점 운영사는 대기업이지만, 그 안에 입점한 업체들 상당수는 중소기업이다. 우리가 속한 시니어 군은 연 매출 1~2백억 원대 브랜드가 대부분이다. 코로나에 취약한 중장년층이 외출을 삼가면서 가장 크게 타격을 입은 복종이기도 하다. 


코로나 이전의 30% 수준으로 매출이 내려앉았고, 매장의 상당수를 정리한 곳들도 허다하다. 그런데 유통이 고수수료를 떼어 간다는 이유로, 지원금 사용처에서 배제당하는 상황이니 답답하기만 하다. 


좀 더 세심하고 적극적인 정책 수립은 불가능한 것일까. 이를테면 연 매출 얼마 이하로 사용처를 제한하고, 재난지원금으로 결제된 판매분의 수수료는 유통 측과 조율해 조정할 수도 있지 않은가. 


나라 전체가 비상시국이고, 살펴야 할 곳들이 너무 많은 상황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2년 가까이 지속되는 매출 하락에 소외감까지 더해져, 우울하기 짝이 없다. 
/독자투고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