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디, YGX 모델 효과 톡톡.. 거래액 130%↑

발행 2021년 11월 25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사진제공=브랜디

 

전년 동기 대비 앱 다운로드 170%, 신규 방문자수 140% 성장

캠페인 조사 결과 ‘브랜디=하루배송’ 30%p 인지도 상승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패션쇼핑앱 브랜디(대표 서정민)는 이달 초부터 댄스크루 YGX와 전개한 ‘브랜디 하루배송’ 캠페인 런칭 후 전달 대비 거래액이 130%로 성장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거래액 뿐 아니라 앱 다운로드와 신규 방문자수도 증가했다. 앱 다운로드는 전년 동기 대비 약 170%로 늘어나고, 신규 방문자수도 동기간 140% 규모로 성장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이는 런칭 직후 2주 동안의 지표를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다.

 

브랜디측은 이번 하루배송 캠페인이 1020 여성 고객 맞춤형 모델로 댄스크루 YGX를 발탁해 큰 호응을 얻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YGX는 스트리트우먼파이터 프로그램에 출연해 개성있는 퍼포먼스와 자신감 있는 애티튜드로 큰 인기를 모았다.

 

브랜디는 YGX를 발탁해 코어 타깃인 1020 여성 고객들의 앱 다운로드와 신규 방문을 효과적으로 끌어모은 것은 물론, 캠페인이 화제가 되면서 30대 여성 고객의 유입도 20% 가량 늘어나 전체 고객층이 확장됐다. 또한 캠페인 오픈과 함께 매일 오후 1시에 진행되었던 ‘990원에 쏠게’ 프로모션은 매회 1초만에 품절될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캠페인이 화제가 되면서 온라인 바이럴도 확대됐다. 실제로 약 2주간의 캠페인 기간동안 SNS 채널에서 ‘브랜디’ 키워드의 버즈량은 전월 대비 120% 가량 증가했다.

 

유일선 브랜디 전략마케팅 실장은 “브랜디 하루배송 캠페인 조사 결과 30%포인트 가량 인지도가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버티컬 플랫폼의 특징을 살려 핵심 고객층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지를 얻을 수 있는 차별화된 모델을 선정한 것에 고객분들이 호응을 해주신 것 같다. 앞으로도 브랜디만의 차별화된 브랜딩 캠페인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