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니예 웨스트의 ‘이지갭’, 뎀나의 ‘발렌시아가’와 콜라보

발행 2022년 01월 13일

장병창 객원기자 , appnews@apparelnews.co.kr

새로운 이지 갭 로고

 

‘이지갭 엔지니어드 바이 발렌시아가’ 6월 첫 출시

“리미티드 드롭으로 전체 매출 상승엔 한계” 지적도

 

프랑스 명품 발렌시아가와 미국 스트리트웨어 이지갭이 콜라보레이션으로 ‘이지갭 엔지니어드 바이 발렌시아가(Yeezy Gap Engineered by Balenciaga)’ 컬렉션을 런칭 한다.

 

오는 6월과 연말 두 차례 드롭 형식으로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으로, 컬렉션에 레디 투 웨어로 한정될지, 액세서리 등이 포함될지, 이후에도 콜라보레이션이 계속될지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콜라보레이션은 지난해 최고의 콜라보로 평가 받았던 이지갭(Yeezy Gap)과 최고 인기 브랜드로 부상한 발렌시아가의 두 스타 브랜드가 손을 잡았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그만큼 시너지 효과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왼)뎀나 즈바살리아, (오)카니예 웨스트

 

이지갭의 카니예 웨스트(Kanye West)와 발렌시아가의 뎀나 즈바살리아(Demna Gvasalia)는 오랜 절친이다. 카니예 웨스트는 예(Ye)로, 뎀나 즈바살리아는도 뎀나(Demna)로 불린다. 예와 뎀나의 협업 런칭에 대해 갭은 ‘예의 탁월한 비전이 이 시대에 가장 영향력 있는 디자이너 뎀나와 아이코닉 미국 브랜드 갭을 연결시켰다’고 소개했다.

 

블룸버그는 지난 2020년 카니예 웨스트와 갭의 10년 계약 체결에 대해 첫해 매출 1억5,000만 달러, 향후 10억 달러 브랜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6월 첫 번째로 선보인 200달러 짜리 라운드 재킷은 순식간에 매진, 고트닷컴에서 7,800달러에 리세일되는 인기를 누리기도 했다. 두 번째로 9월 출시한 후디는 12월에 사이즈와 컬러를 늘려 재출시해, 리세일 플랫폼 그레일드에서 250달러 선에 거래되고 있다.

 

하지만 이같은 리미티드 드롭 모델은 대량 판매 비즈니스 드라이브에는 별 도움이 못된다는 지적도 있다. 발렌시아가와의 협업 컬렉션도 한층 희소가치가 강조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