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화] 리더의 리더십을 위해 필요한 질문

발행 2021년 10월 29일

어패럴뉴스기자 , appnews@apparelnews.co.kr

백종화의 ‘리더십 이야기’

 

출처=게티이미지

 

오늘은 리더로서 나는 어떤 모습인가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고자 한다. 먼저 2가지 모습을 그려보자. 체스를 두는 선수와 정원을 가꾸는 정원사가 있다. 이 둘은 다른 목표를 가지고 있는데, 우선 체스 플레이어의 목적은 상대편의 킹을 잡아 게임에서 승리하는 것이다. 이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가지고 있는 나이트, 퀸, 비숍, 룩, 폰 등의 체스 기물들을 움직인다. 그런데 이 기물들은 상대편의 킹을 잡기 위해 먼저 나가서 길을 만들고, 상대의 기물에 잡혀서 죽는다. 기물을 사용하는 목적은 바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희생하는 것이다.

 

정원사의 목적은 정원을 아름답게 꾸미는 것이다. 그런데 정원에도 체스의 기물처럼 다양한 나무, 꽃, 잡초, 돌들이 있다. 정원사는 물을 주기도 하며 정원의 모습을 가꾸어 가지만 어떤 상황에서는 가위를 들고 삐져나온 나무의 가지를 자르기도 하고, 꽃과 잡초들을 뽑기도 한다. 이런 행동들은 조직에서의 인정, 칭찬 그리고 피드백과 비슷하다. 돌과 나무의 위치를 바꾸기도 하지만, 결과적으로 각자가 가지고 있는 모습을 조화롭게 해 정원 전체의 모습을 아름답게 만든다. 체스 플레이와 정원사는 각자 가지고 있는 목적이 있다. 그리고 그 목적을 이루기 위해 자신들이 사용할 수 있는 자원들을 사용하는데, 우리는 이런 행동을 리더십이라고 이야기한다.

 

다른 사례를 더 보자. 미국 공립학교 교장 선생님의 과업 중 하나는 선생님들을 성장시키는 것이라고 한다. 그럼 어떻게 성장시킬까. 다양한 방법 중 피드 포워드라는 방법이 있다. 학기 초 선생님과 교장 선생님은 미팅을 나눈다. 이때 목적은 '이번 학기 선생님으로서 어떤 성장을 기대하나요? 교장인 나는 무엇을 도와주면 될까요?' 라는 주제에 대해 합의하는 것이다. 선생님들은 이번 학기 자신의 성장 목표와 계획을 공유하며 교장 선생님과 합의한다. 그리고 학기 중 교장 선생님은 합의한 내용에 맞춰 선생님의 수업시간에 들어가 맨 뒤에서 조용히 참관을 한다. 수업이 끝나고 다시 선생님과 교장 선생님은 만나서 학기 초에 합의한 선생님의 성장 목표와 계획, 그리고 수업을 참관하며 교장 선생님이 관찰한 내용을 서로 주고받으며 선생님의 성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 미팅의 목적은 단 하나 '선생님의 성장을 위해서 갖는 시간' 이다.

 

출처=게티이미지

 

체스 플레이어와 정원사, 그리고 교장 선생님의 모습은 조금은 다른 리더십을 보여준다. 이유는 그들의 목적이 다르기 때문이다.

 

이 시점에서 우리는 각자 스스로에게 ‘나는 어떤 경영자가 되고 싶은가’, 그리고 ‘나는 구성원들에게 어떤 리더로 기억되고 싶으신가’ 이 두 가지 질문을 던져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목적을 위해 지금까지 어떻게 행동하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보길 추천한다. 많은 리더가 자신이 되고 싶은 모습을 그리지 못하고 열심히 경영을 한다. 그런데 그 경영을 잘하고 있다고 인정과 칭찬을 스스로 할 수 있을까. 아니면 무엇을 더 보완해야 한다고 피드백을 할 수 있을까.

 

리더의 성장 또한 직원들과 같다. 지금과는 다른 방식으로 생각하고, 행동하면서 더 크고 긍정적인 영향력을 전달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리더 또한 지금과는 다른 크고 어려운 목표를 세우고, 현재의 나와는 다른 방식으로 일할 수 있도록 배우고 학습해야 한다.

 

리더의 성장을 위해 몇 가지를 방식을 제안한다면, Growth mind set을 가질 것, 다양한 관점에서 피드백을 받아볼 것,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볼 것, 나를 객관적으로 바라보게 할 코치를 곁에 둘 것을 추천한다.

 

리더는 조직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가진 사람이다. 리더가 어떤 가치관을 가지고 있는지, 어떤 목적을 가지고 있는지, 그리고 어떻게 행동하는지에 따라 회사의 모든 구성원들이 따라하기 때문이다.

 

나는 어떤 리더가 되고 싶은지, 그리고 어떤 리더로 기억되고 싶은지 고민하는 일에서부터 리더의 리더십은 시작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